[글로벌-Biz 24] 미 정부, 내달 25~26일 바레인서 ‘중동평화안’ 일환 투자촉진 협의모임 개최

기사입력 : 2019-05-20 13: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미국 백악관은 19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의 경제지원을 위한 회합을 바레인의 수도 마나마에 6월25~26일에 열겠다고 발표했다. 중동지역의 정부고관이나 기업간부들이 모인 가운데 트럼프 정권이 6월 이후에 제시할 전망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중동평화안에 포함되는 투자촉진책 등을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평화안의 자세한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예루살렘의 지위 등의 어려운 문제를 포함한 정치적인 측면과 팔레스타인의 지원 등의 경제적인 측면을 함께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미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이 회합에서 정치보다는 경제적인 측면에 집중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회합에는 중동 외에도 유럽이나 아시아의 정부고관이나 기업간부가 모일 전망이지만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참가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중동평화를 궁극적인 거래로 삼아 중재에 강한 의욕을 보여 왔다. 하지만 지난 2017년 말 성지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선언하고, 팔레스타인에 대한 지원을 잇달아 동결하는 등 친(親)이스라엘 입장을 천명하면서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미국의 협상 중재를 거부한 바 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