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젠 음성비서가 집시세도 알려준다…KT-스타트업 ‘집펀드’ 부동산정보 서비스 개시

공유
0


이젠 음성비서가 집시세도 알려준다…KT-스타트업 ‘집펀드’ 부동산정보 서비스 개시

AI와 빅데이터 결합, 고객 연평균 수익률· 순이익 분석한 개인맞춤형 추천도 추진

center
KT는 20일 프롭테크 스타트업 집펀드와 기가지니를 통해 음성으로 각종 부동산 정보를 조회할 수 있는 ‘집비서’ 서비스를 출시했다. KT 홍보모델이 기가지니 집펀드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기가지니, 우리집 시세 보여줘”라고 말하면 인공지능(AI)음성비서 기가기니가 말로 부동산 정보·빅데이터 분석 조회해 알려 준다.

KT(회장 황창규)가 20일 이같은 AI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대화 기반의 부동산 정보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를 위해 KT는 프롭테크 스타트업인 집펀드(대표 남성태)와 손잡고 음성으로 각종 부동산 정보를 조회할 수 있는 ‘집비서’ 서비스 기술개발을 완료했다. .

프롭테크란 부동산을 의미하는 프로퍼티(Property)와 기술을 의미하는 테크놀로지(Technology)의 합성어다. 최근 부동산 산업은 빅데이터, AI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높은 부가가치 창출이 기대되는 영역으로 주목받고 있다.

집비서는 KT의 AI TV인 ‘기가지니’를 통해 음성으로 손쉽게 전국의 아파트 및 분양 정보와 빅데이터 기반 분석 결과를 제공해주는 서비스다. ▲아파트 시세 ▲주변 교통 ▲교육 ▲문화 시설 ▲지역별 주요 아파트단지 ▲분양 일정 등 단순 정보 검색을 비롯해 빅데이터 기반 분석 결과를 부동산 비서가 브리핑해 주는 기능까지 구현했다.
사용자가 “기가지니, 우리집 시세 얼마야” 혹은 “기가지니, 집비서 실행해줘”라고 말하면 미리 입력한 우리집 주소를 기반으로 관련 정보가 음성과 화면으로 안내된다. 또 “서울시에서 매매 시세 가장 높은 아파트 찾아줘”와 같이 지역과 조건을 한번에 검색하는 것도 가능하고, 각각을 단계별로 질문할 수도 있다. “도곡동 타워팰리스 찾아줘”와 같이 지역명과 아파트 이름으로도 전국의 아파트를 검색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해 원하는 아파트 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KT는 “집비서의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부동산 분석방법으로 누구나 쉽게 부동산 비서를 활용할 수 있다”며 “실수요자들을 중심으로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집비서는 KT가 지난해 5~7월 진행했던 AI 서비스 개발 공모전 ‘기가지니 데브 챌린지’의 최우수상 수상작이다. 집펀드는 KT와 경기창조혁신센터에서 추진한 ‘비즈 콜라보레이션’ 프로그램에서 지원받아 서비스를 상용화했다.

남성태 집펀드 대표는 “기가지니를 통한 AI 부동산 비서 서비스를 만들면서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음성으로 한번에 찾아주는 음성 사용자 인터페이스(UI)의 매력에 빠져들었다”며 “앞으로 AI와 빅데이터를 접목해 고객 연평균 수익률, 순이익 등을 분석하고 개인 맞춤형 추천까지 해주는 AI 기반 종합 부동산 솔루션 업체로 도약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채희 KT AI사업단장 상무는 "지난해 5월 시행했던 AI 서비스 개발 공모전 ‘기가지니 데브 챌린지’를 통해 육성한 스타트업과 AI 부동산 비서 서비스를 출시해 기쁘다”며 “향후에도 기가지니 데브 챌린지·데브 컨퍼런스, 비즈 콜라보레이션과 같은 행사를 통해 우수한 스타트업 및 개인 개발자와 소통하고 AI 생태계 확장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집펀드는 오는 23~25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리는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Korea Fintech Week 2019)'에 참가한다. 금융위원회가 ‘혁신금융’에 대한 노력을 소개하기 위해 개최하는 이 행사에서 집펀드는 기가지니 집비서 서비스를 소개하고 시연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방문 고객 대상으로 경품행사도 진행된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