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융당국, 부동산PF 요주의 금융사 점검 나선다

공유
0


금융당국, 부동산PF 요주의 금융사 점검 나선다

최근 비은행권 중심 PF 대출 급증
금융위, 거시건전성 분석협의회열고 대책 논의

center
금융위원회는 지난 17일 제2차 거시건전성협의회를 열고 협의회에서는 ‘부동산 PF 익스포져 건전성 관리 방안’과 ‘채권대차시장 리스크 관리방안’ 등을 논의했다. 사진=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이 부동산 PF(project financing) 익스포져 관련 요주의 금융회사에 대해 점검에 나설 방침이다.

19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전 금융권의 PF대출 연체율은 2014년말 9.4%에서 2016년말 4.1%, 2018말 2.3%로 개선되고 있으며 대체적으로 양호한 수준이다. 그러나 여건 변화로 여러 사업장들이 동시에 영향을 받아 대출 건전성이 일시에 변동할 가능성에도 유의해야 한다.

금융위는 이와 관련 지난 17일 제2차 거시건전성 분석협의회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협의회에서 손병두 금융위 사무처장은 “금융중개(financial intermediation)는 본질적으로 수익에 상응하는 리스크를 수반한다”며 “시장참가자들의 낙관적 편향 속에 위험을 과소평가하거나, 규제차익 등으로 특정 부문에 리스크가 과잉 축적될 경우, 리스크가 언제든 증폭‧현실화될 수 있음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사무처장은 은행권은 부동산 PF 익스포져를 줄여온 반면, 비은행권은 적극적으로 익스포져 규모를 늘려 왔음에 주목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부동산PF 대출은 전 금융권에서 2013년 말 39조3000억원에서 2018년말 64조원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은행권은 21조5000억원에서 17조1000억원으로 줄었으나 비은행권은 17조8000억원에서 46조9000억원으로 급증했다.

이에 따라 손 사무처장은 “PF 대출 관련 스트레스 상황에서 금융권 완충력‧복원력이 낮아지는 것은 아닌지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PF 채무보증의 경우 부실인식을 손쉽게 이연시켜 채무보증 리스크를 누적시키고 있을 가능성 등도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부동산PF 익스포져의 잠재리스크 관리를 위해 건전성 규제 정비, 리스크 실태점검, 종합관리시스템 구축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PF 익스포져에 대한 위험가중치와 대손충당금 적립률 등이 적정 수준인지 검토하고, 부동산PF 익스포져에 대한 스트레스테스트를 실시해 요주의 금융회사를 선별 리스크 관리실태를 점검한다는 것이다. 또 부동산 익스포져 종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해 가계-기업-금융투자 부문의 부동산금융과 관련된 데이터 수집 범위를 확대하고 상시 모니터링 체계를 마련할 방침이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