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한중일, 해외 석탄화력발전소 수주 경쟁 '빈축'

아시아 아프리카 신흥국에 집중…"대기 오염 수출" 오명

기사입력 : 2019-05-15 14: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인도네시아 자바 섬 북서부 연안 수라라야발전소 옆 자바 제9발전소와 제10발전소 건설 예정지.
중국과 일본, 한국은 다른 선진국들과 기후변화와의 전쟁에서 화석 연료의 사용을 줄이겠다는 약속에 합의한 나라들이다.

그러나 이들 국가들이 자국 내에서 재생 가능한 에너지를 촉진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해외에서 석탄 화력 발전소 건설 수주에 열을 올리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석탄화력발전소는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 배출의 가장 큰 원천 가운데 하나로 저렴하고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원하는 아시아와 아프리카 신흥국들에서 주로 건설되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세계 전력 시장이 태양광이나 풍력과 같은 재생가능에너지 쪽으로 이동함에 따라 중국, 일본, 한국 정부가 자국의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업체 및 관련 장비 제조업체들을 보호하기 위해 해외시장에 눈을 돌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인도네시아, 베트남, 남아프리카공화국, 방글라데시와 같은 국가에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이들 국가들은 발전소 연료인 석탄에서 비롯되는 환경 오염 문제보다는 경제 건설에 필요한 전기 공급에 관심이 더 많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중국의 석탄 수요 증가세가 둔화되고 서구 선진국에선 감소하고 있는 반면 이들 아시아·아프리카 국가들은 수요가 늘어 지난해 전 세계 탄소 배출량이 전년 대비 2%가량 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제환경기구 엔드콜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석탄화력발전소를 짓기 위해 투자를 기다리고 있는 곳들 가운데 80% 이상이 중국과 일본, 한국 세 나라로부터 자금을 조달받을 예정이다.

에너지경제·재정분석연구소(IEEFA)는 중국의 경우 23개국을 상대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에 360억 달러를 지원했거나 공급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소는 중국 정부는 이 자금을 국영은행으로부터 조달했는데 이는 전략적 해외 인프라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를 통해 베이징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고안된 '일대일로' 정책의 일환이라고 분석했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김환용 편집위원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이슈·진단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