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 V50이 쏘아 올린 보조금 대란…5G 시장 경쟁 가열 어디까지

공유
1


LG V50이 쏘아 올린 보조금 대란…5G 시장 경쟁 가열 어디까지

LG V50 출시 직후 온오프라인 시장 5G 가입자 유치전 가열

SKT 공세에 KT도 공시지원금 상향 조정 맞불…최대 78만원
방통위, 이통3사 소집해 불법보조금 지급 행위에 경고

center
LG전자가 10일 국내 두 번째 5G 스마트폰인 V50를 출시하면서 이통 3사 간 5G 가입자 유치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사진=LG전자)
LG V50 씽큐(ThinkQ) 출시를 계기로 5세대(5G) 이동통신 시장이 더 뜨겁게 타오르고 있다.

SK텔레콤(SKT)과 KT, LG유플러스 등 3개 이동통신사는 LG V50 출시에 따른 각 사의 공시지원금 및 추가 지원금을 상향한 데 이어, 일선 대리점에서는 불법보조금까지 지급하면서 V50을 공짜폰으로, 심지어는 웃돈을 주면서까지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방송통신위의 긴급 경고로 한풀 꺾일 것으로 예상되긴 하지만 일단 5G폰 가입자 확보 경쟁이 후끈 달아오른 것은 분명해 보인다.

■ LG V50, 이통사 공시지원금추가할인 거치면 31만원대로 뚝

선제공격에 나선 것은 SKT다. LG V50 출시 직후 최대 약 78만원의 파격적인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SKT의 5GX 플래티넘 요금제를 적용할 경우 V50의 가격은 공시지원금 77만3000원과 추가지원금 11만5900원을 부과해 31만원이 된다.

SKT의 공세에 KT도 갤럭시S10 5G(256G) 공시지원금을 상향 조정하며 반격에 들어갔다. KT는 기존 50만원대 공시지원금을 지난 11일 부로 최대 78만원까지 올렸다. KT 슈퍼플랜 프리미엄 요금제 가입시 갤럭시S10의 가격은 공시지원금에 추가지원금 11만7000원을 더해 56만500원이 된다. LG유플러스는 지난 8일 LG V50 출시와 함께 공시지원금을 삼성갤럭시S10 5G보조금을 웃도는 최대 57만원으로 책정했다. 갤럭시 S10 5G에는 47만5000원을 지급하고 있다.

center

■ 시장 과열에 불법보조금도 성행…방통위, 이통3사에 ‘경고’

이같은 파격적인 공시지원금 책정에 더해 현재 시장에선 5G 가입자 유치를 위한 불법보조금도 횡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 10LG V50이 출시된 지 하룻 만인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휴대폰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V50 대란’, ‘빵집이라는 단어가 들어간 글들이 연이어 등장하고 있다. 빵집은 스마트폰을 '0원'에 판매한다는 의미의 은어다.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모 통신사가 공시지원금 60만원에 추가 지원금을 최대 80만원까지 지원하면서 구매자가 “10만원 넘는 돈을 '받고' V50를 구입할 수 있다”는 글까지 올라왔다. 또 V50을 공짜폰으로 구입했다는 사례까지 제보되기까지 했다.

현행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에 따르면 이통사는 공시지원금과 추가지원금 외에 지급하는 보조금은 모두 불법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 내 집단상가 및 일부 온라인 유통 판매점을 중심으로 LG V50에 평균 50~60만원의 불법 보조금이 지급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A이통사 관계자는 사실 좀 많이 지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LG V50 출시와 동시에 벌어진 이통사 간 전쟁은 삼성전자 갤럭시S10 5G로도 번지는 양상이다. 해당 단말기 판매가 역시 보조금 지급을 통해 대폭 하락세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5G폰 불법보조금 경쟁이 과열되자 방송통신위원회는 13일 이통3사 관계자들을 긴급 소집, 공짜 5G 폰 등장 등 이통사들의 불법보조금 지급에 대해 강력히 경고했다. B사 관계자는 구두경고를 받았다이날부터 보조금 지급 과열현상이 다소 수그러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5G폰 과열 경쟁은 5G 개통 초기에 시장을 선점하려는 각 이통사들의 전략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상용화가 시작 직후 5G는 네트워크 품질 논란이 벌어지면서 성장세가 잠시 주춤한 바 있다. LG전자 5GV50출시를 계기로 5G 시장에서 우위를 점해 향후 5G 폰 보편화와 관련 모바일 콘텐츠 시장 주도권 확보를 꾀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B이통사 관계자는 “5G 가입자는 지난달 3일 상용화 이후 한 달여 만에 40만명을 돌파했고 이달중 50만까지 돌파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