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티슈진 소액주주, 인보사 피해 공동소송

기사입력 : 2019-05-10 12: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인보사 사태'로 주가가 폭락한 코오롱티슈진 소액주주들이 공동소송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제일합동법률사무소는 오는 17일까지 코오롱티슈진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주주들을 모집, 24일까지 소장을 낼 예정이다.

이 법률사무소 최덕현 변호사는 "코오롱티슈진의 주주들을 대리,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고 주주들 가운데 희망자가 있을 경우 형사고소도 할 계획"이라며 "17일까지 1차로 주주를 모집한 뒤 추가 모집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집 대상 주주는 인보사의 주성분이 뒤바뀌었다는 보도가 나온 3월말 이전에 코오롱티슈진의 주식을 매수, 현재까지 보유하고 있거나 3월말 이후 주식을 매도해 손실을 본 주주다.

현재까지 소송 참여 의사를 밝힌 주주는 100명가량이다.

인보사는 사람의 연골세포가 담긴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로 주목받았으나, 주성분이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국내 제품 판매 및 미국 내 임상3상이 중단된 상태다.

코오롱티슈진 주가는 9일 현재 1만1250원으로 3월말보다 67.3%나 떨어졌고 모회사인 코오롱생명과학의 주가는 3만2800원으로 56.4% 하락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