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장 “실질적 본사 한국조선해양 서울 건립 반대”

기사입력 : 2019-05-07 18:5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조선해양 예상 조직도. 사진=울산광역시 (자료=현대중공업 공시자료)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 후 서울에 설립되는 ‘한국조선해양’에 대해 송철호 울산 시장은 “현대중공업의 실질적 본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울산을 벗어나 이전 한다는 사실에 대해 반대한다”고 밝혔다. 본사가 이전하면 울산에 악영향을 끼친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송 시장은 ‘본사 역할을 하는 한국조선해양이 서울에 설립되는 것에 반대한다’고 7일 오전11시 밝혔다,

송 시장은 본사가 이전한다면 연구인력 상실에 따른 지역경제 악화 우려, 도시 성장 잠재력 상실, 본사 이전에 따른 시민정서 악영향과 같은 부정적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현대중공업은 반박하는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연구인력 100여명에 서울로 올라와 한국조선해양에서 근무할 예정이다. 이는 울산 현대중공업 1만5000여명 근로자중 매우 소수에 불과하고, 이들이 빠진다고 해서 울산지역 경제에 끼치는 악영향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 “모든 설비와 장비는 그대로 있고 야드는 동일하게 운영될 것이기 때문에 도시 성장 잠재력 상실은 결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본사 이전에 따른 시민정서 악영향에 대해선 현대관계자는 딱히 언급하진 않았다. 다만 이번 설립은 본사의 이전이 아니라 새로운 중간지주사의 탄생이라는 관계자의 말만 있었다.

한국조선해양이 서울에서 출범하게 된 배경에 대해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한국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만을 관리하는 회사가 아니라 대우조선해양도 함께 관리하는 중간지주사 역할을 한다. 따라서 울산에 한국조선해양이 들어서게 된다면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들의 불평 또한 크게 표출될 것이다”고 밝혔다.

한국조선해양은 오는 31일 임시주주총회를 통과한 후 출범하며 연구개발 인력 100여명과 기존 서울에서 근무하던 현대중공업 근로자 400여명이 합쳐져 총 500여명으로 구성된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2021년 통합연구개발센터를 경기도 판교에 건립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이미 부지를 확보했고 빌딩 완공을 기다리고 있다. 이에 대해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2021년에 4개사(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대우조선해양)의 연구개발 인력이 모여 기술을 공유를 한다는 포괄적 계획만 있을 뿐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