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현대 전기차 코나, 독일과 영국서 주문할 수 없는 이유는?

독일선 새 모델 연도로 주문 시스템 전환...영국선 2019년 모델 매진

기사입력 : 2019-05-07 07: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유럽시장을 겨냥해 현대자동차가 내놓은 전기차 코나 일렉트로가 독일 시장에서 일시적으로 주문 접수가 중단된다.

6일(현지시간) 독일 매체에 따르면 주문 시스템을 새 모델 연도로 변환하기 위해 앞으로 2주동안 코나 일렉트로의 주문 접수가 이뤄지지 않는다고 현대차가 밝혔다.

현대차는 모델 연도와 해당 컴퓨터 프로그램 변경 여부는 나라마다 사정이 다르다며 덴마크와 프랑스, 네델란드, 스위스, 오스트리아 등 다른 유럽국가에선 주문이 여전히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노르웨이에선 지난해 7월 2일 이후 접수된 주문에 대해선 내년 하반기부터 배송이 이뤄진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또 독일 시장에서 또 다른 전기차 모델인 아이오닉 일렉트로에 대한 주문 접수도 당분간 중단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 차종의 새 모델 출시가 이뤄지는 오는 9월에 주문 접수를 재개한다고 설명했다.

아이오닉 일렉트로의 새 모델은 서울에서 6일 처음 공개됐다.

새 아이오닉 일렉트로는 배터리 등 기존 모델의 상품성을 개선한 차종으로 1회 충전시 주행거리가 기존보다 36% 증가한 271㎞로 늘어난 게 특징이다.

현대차는 이와 함께 영국에선 코나 전기차의 2019년 모델이 다 팔려 주문을 할 수가 없고 구매 예약을 위한 대기자 등록만 가능한 상태라고 말했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김환용 편집위원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