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협회, "롯데마트 5000원 치킨 판매 생존 위협"

기사입력 : 2019-05-02 07:4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1일 롯데마트에 보낸 공문에서 "대기업인 롯데마트가 치킨 할인행사를 장기간 또는 반복적으로 진행한다면 자칫 영세 자영업자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면서 판매 자제를 촉구했다.

협회는 "치킨업종은 1인 사업자 비율이 가장 높고, 연 매출액이 가장 낮으며, 부채비율이 가장 높은 등 외식업종 가운데도 가장 취약하고 영세성이 높은 업종"이라고 주장했다.

롯데마트는 물가안정에 기여한다는 명분으로 이날부터 국내산 냉장 닭을 사용한 '통큰치킨'을 판매하고 있다. 17만 마리의 통큰치킨을 7810원에 판매하며, 엘포인트 회원에게는 5000원에 팔고 있다. 행사는 오는 8일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롯데마트는 2010년 큰 인기를 끌었던 통큰치킨을 지난 3월 28일∼4월 3일 창립 21주년 행사 품목의 하나로 다시 내놓았고, 준비 물량인 12만 마리를 모두 팔았다.

협회 관계자는 "경기불황과 최저임금 상승 등으로 외식업종의 폐업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대기업이 영세 치킨업체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할인행사는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꼬집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