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폰으로 4G사용중 5G표시 안되게 개선한다

이통3사, “이달 중 5G폰에서 4G쓰는데도 5G 표시되는일 없게”

“휴대폰 상태표시줄 5G 서비스 표기 방식 개선하겠다” 밝혀
서비스 점검 민관 TF “전주 대비 기지국 3690국 증가” 확인

기사입력 : 2019-05-01 15: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5G스마트폰 사용자가 4G서비스를 받고 있는데도 5G서비스를 받는 것으로 단말기 상태표시줄에 나타나는 일이 이달안에 사라질 것 같다.이동통신 3사와 제조사는 인근에 5G 기지국이 있는 상태에서 실제로 LTE만 이용 중이더라도 휴대폰 상태표시줄 상에는 5G로 표시되는 현상을 개선하기로 지난달 30일 합의했다. 무엇보다도 실제로 이용 중인 서비스가 명확히 표기될 수 있도록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 및 보급을 이달 안에 추진키로 했다. 사진은 LG유플러스가 용산사옥과 LG 트윈타워에서 5G 체험 전시관을 운영한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 마련된 5G 체험 전시관 모습(사진=LG유플러스)


5G스마트폰 사용자가 4G서비스를 받고 있는데도 5G서비스를 받는 것으로 단말기 상태표시줄에 나타나는 일이 이달안에 사라질 것 같다.

이동통신 3사와 제조사는 인근에 5G 기지국이 있는 상태에서 실제로 LTE만 이용 중이더라도 휴대폰 상태표시줄 상에는 5G로 표시되는 현상을 개선하기로 합의했다. 무엇보다도 실제로 이용 중인 서비스가 명확히 표기될 수 있도록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 및 보급을 이달 안에 추진키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달 30일 과기정통부 회의실에서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단말·장비)가 참석한 가운데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를 개최해 5G 서비스 품질과 관련한 주요 현안 및 해결방안 등을 함께 논의하면서 이같은 내용을 추진키로 했다고 1일 확인했다.

이날 확인된 5G 가입자 수는 약 26만명 수준(4월29일 기준)이었다.

5G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이하 ’커버리지‘) 등 서비스 품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5G 기지국은 지난주 5만512국(4월22일 기준, 장치 수 11만751대) 대비 7%(3690국) 증가한 총 5만4202국(4월29일 기준, 장치 수 11만7001대)이 구축된 것으로 파악됐다.

회의에 참석한 이동통신 3사 관계자들은 “5G 관련 불편 사항에 대한 민원은 초기에 비하여 꾸준히 감소하고 있으나 다양한 이용 상황에서 이용자 불편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기지국, 장비 등의 최적화 작업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는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에서 논의된 사항을 충실히 이행하여 5G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음 회의는 오는 9일 개최될 예정이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