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투썸플레이스' 2025억원에 판다

기사입력 : 2019-04-30 17:2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J그룹이 커피전문점 투썸플레이스의 경영권을 매각한다.

center
CJ그룹 로고.

CJ그룹의 외식사업 계열사 CJ푸드빌은 30일 이사회를 열어 자회사 투썸플레이스의 주식 5만625주(45%)를 2대 주주인 텀블러아시아에 매각하기로 의결하고 공시했다. 매각 규모는 2025억원이다.

CJ푸드빌은 재무구조 개선과 브랜드 경쟁력 강화를 위해 투썸플레이스 주식을 매각한다고 밝혔다.

스타벅스에 이어 국내 2위 커피전문점인 투썸플레이스는 지난해 매출 2743억 원, 영업이익 292억 원을 기록한 CJ푸드빌의 알짜 계열사다.

CJ푸드빌은 최저임금 인상, 외식경기 불황 등의 여파로 수익성이 나빠져 지난해 300억 원에 가까운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CJ푸드빌은 투썸플레이스 지분을 팔아 확보한 재원으로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외식사업과 베이커리(뚜레쥬르)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CJ푸드빌은 지난해 2월 투썸플레이스 사업을 물적분할한 뒤 투썸플레이스 지분 40%를 앵커에쿼티파트너스 등에 매각했다. 이번 지분 추가 매각으로 CJ푸드빌이 보유한 투썸플레이스 지분은 15%로 줄어든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이번 매각으로 외식과 베이커리 사업의 내실을 다지겠다"면서 "CJ푸드빌은 2대 주주로서 투썸플레이스가 독립해 사업을 영위하는 데 적극 협조하고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박희준 편집국장(데스크) jacklondon@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