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텔레콤-연세의료원, 국내 첫 5G 병원통신망…환자와 보호자들 편의극대화

공유
0


SK텔레콤-연세의료원, 국내 첫 5G 병원통신망…환자와 보호자들 편의극대화

2020년2월 개원하는 용인세브란스병원’에 5G·AI 솔루션 등 도입
세계 최고 수준 디지털혁신병원 목표…산하 병원으로 확대 계획

center
SK텔레콤이 연세의료원과 오는 2020년까지 신축될 용인세브란스병원을 국내최초의 5G디지털병원으로 구축하는 협약을 맺었다.(자료=SK텔레콤)
병실에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NUGU)가 설치돼 거동 불편 환자는 음성 명령만으로 침대·조명·TV 등 실내 기기를 조작할 수 있으며, 위급상황 발생시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아도 간호 스테이션과 음성 통화를 할 수 있게 된다. 환자와 보호자는 스마트폰의 증강현실(AR) 표지판을 따라 검사실 등의 위치를 쉽게 찾을 수 있게 된다. 병원 내 위치측정과 3D 매핑을 통한 AR(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솔루션도 적용하게 되는 덕분이다. 격리병동 환자를 보고 싶어하는 가족들을 위해서는 홀로그램 등 실감미디어 기술을 활용한 사이버 병문안 솔루션이 사용된다. 의료진은 지문인식이나 출입증 태그방식 대신 비접촉 얼굴인식 출입통제 시스템을 통해 별도의 인증절차 없이 주요 부서에 출입하게 된다. 감염의 위험이 줄어든다. 주요 의료정보 해킹을 막기위한 양자암호 보안통신 시스템 도입도 검토되고 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과 연세대학교 의료원(원장 윤도흠)이 26일 오는 2020년 2월 개원예정인 용인세브란스병원에 이같은 첨단 기술이 들어가는 미래 병원을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이 병원은 5G·AI·미디어 등 최신 ICT 기술이 활용된 국내 최초의 ‘5G 디지털혁신병원’이 될 전망이다.

양측은 이날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박정호 SK텔레콤 최고경영자(CEO)와 윤도흠 연세의료원 원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신축)용인세브란스’ 병원에 5G 망을 구축하고 특화 솔루션을 개발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28일 밝혔다.

center
26일 SK텔레콤 을지로 사옥에서 열린 협약식에 박정호 SK텔레콤 CEO(사진 왼쪽 6번째)와 연세의료원 윤도흠 원장(사진 왼쪽 8번째)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사진=SK텔레콤)


SK텔레콤과 연세의료원은 ‘5G 디지털 혁신병원’ 구축으로 환자와 보호자의 편의성을 높이고 의사와 간호사의 업무 부담을 경감해 의료 서비스의 질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했다.

양측은 병원에 적용할 수 있는 5G 기반 ICT 기술을 지속 발굴해 ‘(신축)용인세브란스병원’에 우선 도입하는데 이어 향후 이를 연세의료원 산하 병원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이동통신과 의료 업계 간 협력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며,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 보안솔루션 등 SK텔레콤 가족사의 기술과 서비스까지 활용해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병원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도흠 연세의료원 원장은 “현 시대는 첨단 디지털시대로, 의료기관에서도 디지털은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이라며, “(신축)용인세브란스병원은 첨단 혁신기술들을 적용하는 지능형 디지털병원으로써 연세의료원의 핵심 축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동훈 ‘(신축)용인세브란스병원’ 원장은 “아시아 허브병원을 지향하는 (신축)용인세브란스는 디지털병원을 통해 혁신과 도전을 이어 나가겠다”며, “최고의 정보통신기술을 보유한 SK텔레콤과 지속 협력을 통해 새로운 환자안전과 환자경험을 체감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과 연세의료원 주요 관계자는 양해각서(MOU)행사 이후 SK텔레콤이 국내 ICT 생태계의 동반성장을 위해 구축한 ‘테크갤러리(Tech. Gallery)’를 방문했다.

SK텔레콤은 지난 25일 New ICT 기술 74종을 전시한 ‘테크갤러리’를 서울 을지로와 분당 사옥에 개소한 바 있다. 기술개발이 필요한 기업은 ‘테크갤러리’를 방문해 SK텔레콤의 R&D 인력과 ICT 기술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사업화를 논의할 수 있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