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슈 24] 이란 외무장관 “미국이 원유수출 호르무즈 해협 막으면 대가 치를 것”

기사입력 : 2019-04-25 02: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란의 자리프 외무장관(사진)이 24일(현지시간) “미국이 이란의 원유수출과 호르무즈 해협의 이용을 막으면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미국 정부는 22일 이란산 원유 금수조치에 대해 한국을 포함한 8개국·지역에 대한 예외조치를 중단하겠다고 발표하고 5월1일까지 수입을 전면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후에 이란으로부터 원유를 수입하면 미국의 제재조치의 대상이 된다.

그는 방문지인 뉴욕에서 “이란은 원유수출을 계속할 것이며 이란산 원유의 수출처는 계속 존재하고 있다. 원유의 안전한 수송경로로서 이란은 호르무즈 해협을 계속 이용할 것”이라고 발언하면서 “미국이 이를 방해하는 조치를 취한다면 대가를 치를 각오를 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어떤 대가를 지칭하는 것인가에 대한 상세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동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