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전시회 '월드IT쇼 2019' 개막…삼성·LG 빠졌지만 볼거리 풍성

기사입력 : 2019-04-24 18: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월드IT쇼 2019'가 24일부터 27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월드IT쇼 2019'가 개막했다.

24일부터 27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는 스마트 이노베이션(SMART INNOVATION)을 주제로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과 이를 응용한 새로운 상품과 서비스 등이 전시된다. 아울러 정보통신산업의 동향과 전망을 공유하는 컨퍼런스와 세미나, 혁신적인 정보통신기술을 개발한 우수기업 시상식 등 다채로운 행사도 마련돼 있다.

올해 행사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불참해 전시 규모가 상대적으로 축소됐다. 하지만 SK텔레콤과 KT가 이제 막 상용화에 접어든 5G 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전시관을 마련해 볼거리는 더욱 다양해졌다.

center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 2019'에 참가한 관람객들이 KT 전시관 내 5G VR 야구와 5G 스카이십 조종을 체험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전시가 열리는 서울 코엑스 3층 C홀에 864㎡ 면적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미디어·인공지능·게임·공공안전 4가지 테마로 체험 공간을 구성했다.

KT는 다가올 미래 실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중심으로 체험 전시관을 마련했다. 전시관은 ▲5G 스카이십 ▲5G VR 야구 ▲기가 라이브 티비 ▲기가 아이즈 ▲블록체인 로밍 ▲5G 리모트 콕핏 ▲5G 완전 주행 셔틀버스 ▲지니뮤직 5G 프리미엄관 ▲베베로그 등 총 10개의 아이템으로 이뤄졌다. 여기에 KT 그룹사와 중소기업의 아이템도 소개한다.

이동통신 업체와 더불어 현대자동차, 퀄컴 등 400여 개의 국내외 주요 정보통신 기업들이 대거 참가했다. 이들 기업은 5G,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등 최신 정보통신 기술과 제품 등을 선보인다.

center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SK텔레콤 T전화의 ‘콜라(Callar)’로 영상통화 상대방의 나이를 분석하는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행사 개막일인 24일 오전에는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SK텔레콤 전시관을 방문해 영상통화 상대의 나이를 분석하는 AI 기술을 체험하고, 5G 미디어 기술과 IoT 솔루션 시연을 참관했다.

민 차관은 “정부는 경제․사회 전반에서 5G기반의 지능화 혁신을 통해 신산업과 일자리를 창출하고 국민들의 삶의 질을 제고할 수 있도록 5G+전략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월드IT쇼는 5G와 연계하여 새로운 서비스가 창출되고 우리 제품․서비스가 어떻게 구현되어 우리 삶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을지 전망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 최지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