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벤처투자, 사회적기업1호펀드 수익률·사회공헌 두마리 토끼잡았다

72.4% 수익률로 청산 성공, 지속성장위해 컨설팅 등 지원

기사입력 : 2019-04-19 20:2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미래에셋벤처투자는 지난 2011년 42억원으로 결성했던 사회적기업1호펀드를 72.4%의 높은 수익률로 지난 달 청산완료 했다고 19일 밝혔다.

미래에셋벤처투자 관계자는 “펀드에 출자한 한국모태펀드, SK행복나눔재단 등 조합원에게는 사회적기업 외 바디프랜드 등의 벤처기업 투자를 통해 회수한 자금으로 높은 수익을 안겨드렸다”며 “사회적기업 투자를 통한 사회적가치 실현과 함께 수익성까지 동시에 달성할 수 있었던 성공적인 투자 사례”라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사회적기업1호펀드는 사회적기업과 예비사회적기업에 60% 이상 투자하는 펀드로 레드스톤시스템 등의 8개 사회적기업에 25.5억원을 투자했으며, 투자한 사회적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경영 컨설팅 등을 지원해 왔다.

이번 펀드에서 투자한 사회적기업 중 데스크탑 컴퓨터 생산업체인 레드스톤시스템은 처음 투자할 당시 매출 78억원에 고용인원 32명 수준이었으나 투자금 회수시점에는 매출 381억원, 고용인원 112명으로 성장했으며, 치매노인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동부케어는 고용인원이 267명에서 483명으로 약 두 배 늘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