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우즈벡 연설서 '21세기 철의 실크로드' 제시

기사입력 : 2019-04-19 19:5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박진희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19일 오전(현지시각) 타슈켄트 대통령궁에서 공식 환영식을 하고 있다. 2019.04.19. 사진=뉴시스
우즈베키스탄(우즈벡)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의회 연설을 통해 유라시아 평화와 번영을 담은 21세기 '철의 실크로드' 구상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우즈벡 의회 연설에서 ‘21세기 '철의 실크로드' 구상을 제시했다.

1500년 전 부터 양국 사신이 오가며 교류해 온 점을 언급하며 "나의 상상은 한국의 서울에서 철도를 통해 유라시아 대륙을 지나 멋진 타슈켄트 기차역에 내리는 꿈으로 이어졌다"고 했다.

이어 "양국의 고대국가들이 실크로드를 통해 교류했던 것처럼 21세기 '철의 실크로드', 철도를 통해 양국이 이어져 상생 번영하는 꿈을 꾸었다"고 말했다.
또 "한국인은 이곳에서 중앙아시아의 무궁무진한 발전가능성과 함께할 수 있을 것이며, 이 중 내륙국인 우즈벡 국민들은 지구에서 가장 넓은 바다 태평양을 만나고, 고려인들의 고향 한국과 미래를 함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철도를 통해 양국이 만나는 일은 중앙아시아와 태평양이 만나는 새로운 번영의 꿈"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작년 12월, 한반도 남북의 철도는 국제사회로부터 지지와 축하를 받으며, 연결 착공식을 가졌다"며 "우리는 반드시 대륙을 통해 만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이번 연설에 대해 "우즈벡 국민을 대상으로 양국 관계의 중요성과 발전 방향, 유라시아 대륙의 평화와 공동 번영을 위한 양국의 협력 비전을 소개한 좋은 기회가 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우즈벡 측이 우리 대통령에 대한 각별한 존중과 우의 표명 차원에서 먼저 의회 연설을 제안했다. 앞서 2017년 11월 국빈 방한한 샵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벡 대통령은 국회를 찾아 연설 진행한 바 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