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인도철강 수요, 올해 자동차생산 늘어 5~6% 증가

열연코일 냉연코일 바디시트 판넬 수요 급증

기사입력 : 2019-04-19 13: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올해 인도 철강수요가 자동차 생산이 늘어나면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19일(현지 시간) 인도 현지매체에 따르면 인도 자동차 부문의 철강수요가 금리인하 및 새로운 배출가스기준 도입 정책에 따라 올해 4월부터 2020년 3월까지 5~6% 증가할 것으로 인도를 기반으로 한 신용펑가사 이크라(Icra)가 전망했다.

인도자동차협회는 인도의 자동차 생산량은 2018~2019 회계연도에 전년도보다 6.26% 늘어난 3091만대를 생산했다고 밝혔다.

상용차의 판매대수는 2019~2020 회계연도에 전 회계연도(17.5% 증가)에 비해 10~12%대로 감소할지도 모르지만 승용차 판매는 전년(2.7% 증가)보다 높은 3~5%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5월 인도총선이 끝난 이후 소비자들은 새로운 정부 출범과 신규 예산 편성을 기다리며 6월말로 끝나는 4분기의 자동차수요는 부진할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 수요증가는 열연코일, 냉연코일, 고강도철강제품, 바디시트 및 판넬의 수요를 크게 늘릴 것으로 보인다.

인도 자동차산업은 인도내 철강수요의 10~12%를 차지하고 있으며 인도내 생산철강의 국내소비는 2018년부터 2019년까지 7.5% 증가한 9751만톤을 기록했다.

철강소비는 주로 인프라 프로젝트에 소비되며 2019~2020년간 7~8%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 수년간 저조한 부동산 및 민간 투자는 철강수요를 감소시켜왔다.

이크라는 "보다 싼 자동차론이 자동차 수요의 확대의 주요인이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인도중앙은행은 2월과 4월에 두차례 금리를 인하했고 6월에도 인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동차 바이어들은 자동차 배출기준이 강화되는 내년 4월 이전에 자동차 판매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새로운 배출가스기준이 적용되면 신차의 가격이 상승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

박경희 편집위원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