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네시스, 美 뉴욕서 전기차 콘셉트 카 '민트' 선봬

공유
0


제네시스, 美 뉴욕서 전기차 콘셉트 카 '민트' 선봬

350㎾급 배터리 장착...1회 충전해 서울~부산 달려

left
현대차 제네시스 '민트' 사진 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첫 전기자동차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제네시스는 ‘2019 뉴욕 국제 오토쇼’ 개막일(17일 현지시간)을 하루 앞두고 16일 전기차 기반 콘셉트 카 ‘민트(Mint)’를 처음 공개했다.

‘스몰 카, 빅 애플(Big Apple: 뉴욕의 별명)'이라는 주제로 뉴욕 허드슨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낸 민트는 일상생활은 물론 주행까지 도시 스타일에 최적화된 차량이다.

'멋지고 세련된', '완벽한 상태' 등을 뜻하는 민트는 현대자동차가 보유한 한국·유럽·북미 디자인센터의 협업으로 탄생한 글로벌 프로젝트중 하나다.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제네시스 부사장은 “민트는 실내 공간이 한국의 전통적 디자인과 유럽의 가구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했다”고 설명했다.

피츠제럴드 부사장은 또 “스티어링 휠은 원형이 아닌 직사각형으로 만들었고 스티어링 휠 주변에 각종 첨단 인터페이스 정보를 담은 화면을 배치했다”고 덧붙였다.

이아 함께 문설주가 없는 차창을 통해 개방감을 극대화한 점도 주요 관전포인트다.

피츠제럴드 부사장은 “민트는 350㎾급 출력의 급속 충전기로 충전할 수 있으며 1회 충전해 321km를 달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321km는 서울~부산 직선거리다.

한편 제네니스는 이번 뉴욕 오토쇼에서 약 184평 규모 전시장에 민트를 비롯해 'G70', 'G80 스포츠', 'G90' 등 차량 6대를 전시한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