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속보] 다우지수 상승 마감 … 애플·퀄컴 합의+양호한 실적 환호

기사입력 : 2019-04-17 05:02 (최종수정 2019-04-17 17:0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 나스닥지수 S&P 500 지수가 상승 마감했다. 상승폭은 그리 크지는 않았다.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 나스닥지수 S&P 500 지수가 상승 마감했다.

상승폭은 그리 크지는 않았다.

일본 도쿄증시 닛케이지수 중국증시 상하이지수 중국위안화 환율 일본엔화 환율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환율 국제유가 국제금값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 나스닥지수 S&P 500 지수 시세

NASDAQ 7993.77 17.76 ▲ 0.22%

NASDAQ-100 (NDX) 7648.24 19.12 ▲ 0.25%

Pre-Market (NDX) 7645.98 16.86 ▲ 0.22%

After Hours (NDX) 7630.31 1.19 ▲ 0.02%

DJIA 26437.46 52.69 ▲ 0.20%

S&P 500 2905.59 0.01 ▲ 0.00%

Russell 2000 1579.98 0.81 ▲ 0.05%

Data as of Apr 16, 2019 | 3:52PM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16일 유나이티드헬스 등 기업 실적 호조에 힘입어 상승세로 출발했다.

오전 9시 50분(미 동부시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3.85포인트(0.24%) 상승한 26,448.62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6.14포인트(0.21%) 상승한 2,911.7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5.00포인트(0.31%) 오른 8,001.01에 거래됐다.

기대와 우려 속에서 지켜보고 있는 1분기 미국 기업 실적이 다시 호조세를 나타내 주가를 끌어올렸다.

특히 유나이티드헬스그룹과 존슨앤드존슨 등이 강한 실적을 내놓으며 투자 심리를 깨웠다.

이 영향으로 S&P500은 지난해 9월 20일에 기록한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인 2,930.75에 바짝 다가섰고, 나스닥 지수는 8,000선을 회복했다.

유나이티드헬스그룹은 시장 예상을 웃도는 이익과 매출을 기록했고, 올해 전체 실적 가이던스도 상향 조정하면서 2% 가까이 올랐다.

존슨앤드존슨은 예상보다 좋은 실적 성적표를 내놓아 2.1% 상승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와 블랙록도 분기 이익이 예상을 웃돌아 실적시즌 기대감을 키웠다. 이날 장 종료 후 IBM, 넷플릭스, CSX 등이 실적을 발표한다.

지난 12일 JP모건과 웰스파고가 숫자나 내용 면에서 모두 좋은 실적을 내놔 낙관적인 실적시즌 출발을 알렸다. 전일 골드만삭스와 씨티그룹은 실적 우려를 다소 키웠으나 이날 분위기가 다시 반전됐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들의 계속되는 완화적인 발언도 증시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위원들은 미국 경제에 대해 낙관했으며 올해 말까지 금리를 동결할 것이라는 전망을 속속 내놓고 있다.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는 연준이 현시점에서 통화정책을 조정할 필요가 없으며 계속해서 지켜보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블랙록의 래리 핑크 최고경영자(CEO)는 "연준과 다른 중앙은행들이 그 어느 때보다 더 비둘기파가 됐다"며 "주식시장은 주가 하락 없이 계속 상승하는 멜트 업(melt-up)을 경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경제 지표는 시장 예상을 밑돌았다.

3월 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0.1%(계절 조정치) 감소해 시장 예상치였던 0.2% 증가에 못 미쳤다.

산업생산의 4분의 3 이상을 차지하는 제조업 생산은 3월에 전월과 같았지만, 지난 1~22월에 두 달 연속 줄어든 여파로 1분기 전체로는 1.1% 감소했다. 2017년 3분기에 1.6% 감소한 이후 첫 분기 감소세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실적 기대가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KKM 파이낸셜의 제프 킬버그 최고경영자(CEO)는 "주가 상승은 확실히 예상치를 웃돈 실적 영향"이라며 "실적 시즌을 앞두고 일부 우려가 있었기 때문에 시장에 안도감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S&p500이 사상 최고치인 2,940을 시험하는 데 필요한 촉매제는 역시 실적"이라며 "계속해서 실적이 기대 이상으로 나온다면 새로운 사상 최고치에 진입할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상승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33% 올랐다.

국제유가는 혼조세를 보였다. 5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19% 오른 63.52달러에, 브렌트유는 0.18% 내린 71.05달러에 움직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6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0.5% 반영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주필/ 경제학 박사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