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휠체어보험, 롯데손보서 판매 검토

메리츠화재 이어 업계 두번째...휠체어 이용자 '안도'

기사입력 : 2019-04-15 14: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해 4월 23일 열린 장애인 금융개선 간담회 및 전동휠체어 보험 협약식에서 전동휠체어배상책임보험에 가입한 평창패럴림픽 아이스하키팀 이종경‧장종호 선수(앞줄)와 (뒷줄 왼쪽부터)김광환 한국지체장애인협회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롯데손해보험이 전동휠체어배상책임보험 판매를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현재 메리츠화재에서 판매 중인 전동휠체어보험 가입자들은 앞으로 1년 더 보험혜택을 받게 될 전망이다.

15일 한국지체장애인협회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손보는 4월말 또는 5월초 전동휠체어보험을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동휠체어보험은 메리츠화재에서 지난해 4월 처음 출시했다. 현재 국내에 판매 중인 전동휠체어보험은 이 상품뿐이다. 보장기간은 계약일로부터 1년으로 오는 23일 끝난다. 따라서 가입자들은 새로 상품이 나오지 않으면 더 이상 보험 혜택을 더 받을 수 없다. 현재 가입자는 1156명이다.

롯데손보 관계자는 “실무진 차원에서 이야기가 나왔으며 판매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상품은 단체보험으로 보험사가 개인에게 직접 판매하지 않고 한국지체장애인협회와 계약을 맺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따라서 한국지체장애인협회 회원만 가입 가능하다. 비회원일 경우 가입절차를 진행하면 된다.

또 이 상품은 전동휠체어나 수동휠체어, 전동스쿠터 등을 운행하다가 발생하는 불의의 사고에 대해 사고 상대방에게 대물·대인 보험을 제공한다. 가입자 본인이 다치거나 휠체어가 손상됐을 경우는 지원되지 않는다. 이 같은 보장사항은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총보상한도 보장금액은 현재 1억5000만원에서 3억원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보험료도 오를 전망이다. 보험료는 연 4만5000원으로 예상된다. 개인부담금은 가입자 수에 따라 달라진다.

현재 보험료는 연 2만5000원이다. 이중 개인부담금은 2500원이며 2만2500원은 생명보험협회와 한국지체장애인협회가 지원했다. 생명보험협회는 지난해 한국지체장애인협회에 2000만원을 지원했다.

이번에는 삼성카드가 지원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한국지체장애인협회와 업무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동휠체어 이용자는 그동안 관련 보험이 없어 사고가 나면 그 비용을 온전히 부담해야해 경제적 부담이 컸다. 또 전동휠체어는 현행법상 보행자로 분류돼 인도로만 다녀야 하나 인도 폭이 좁거나 울퉁불퉁해 많은 사고가 발생한다.

2016년 한국소비자원이 전동보장구를 3년 이상 이용 중인 장애인 또는 보호자 287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35.5%인 102명이 사고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체 조사대상자의 78.7%(226명)는 손해보험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필요한 보장내용으로는 ‘전동보장구에 대한 손해 보상’이 81.0%(183명)로 가장 많았고, ‘보장구 운행자에 대한 상해 보상’ 및 ‘상대방(다른 보행자 등)에 대한 보상’이 각각 63.7%(144명) 등이었다.

통계청 ‘주요 장애인 보조기구 필요 및 소지 현황’에 따르면 전동보장구(전동휠체어, 전동스쿠터) 소지자는 2017년 기준 10만2000명으로 집계됐다. 2005년부터 전동보장구 구입 시 국민건강보험 급여비 혜택이 적용되면서 이용자가 10년 만에 5배 가량 증가했다.

한국지체장애인협회 관계자는 “기존 가입자의 안전 공백이 생기지 않게 가능한 빨리 전동휠체어보험이 판매되도록 하는 것이 1차 목표”라며 “지방자치단체 복지담당관에 공문을 보내 그 외 희망자들도 취합해 가입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동휠체어보험이 도움이 됐다고 하신 분들이 많다”며 “전동휠체어 운행 중 BMW 범퍼를 들이받아 수리비가 300만원이 나온 일도 있었는데 보험을 통해 해결할 수 있었다. 장애인은 소득수준이 낮은 경우가 대부분으로 위와 같은 사건 때문에 입건되는 경우도 있는 만큼 보험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