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스타 24] 안젤리나 졸리-브래트 피트 재결합설…이혼협의 막판 대반전 이뤄지나

기사입력 : 2019-04-14 00: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현재 브래드 피트(55)와 이혼협의 중인 안젤리나 졸리(43). 진흙탕 친권다툼에서 벗어나 브래드 피트와 재결합을 원한다는 보도가 나와 화제다. 일부 미디어에 의하면 최근 들어 안젤리나는 브래드 피트와의 관계를 복원 “한 번 더 가족으로 돌아가고 싶다”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심지어 브래드와 화해하기 위해 이혼협상을 일부러 미루고 있다는 소식도 전해지고 있다.

영화‘미스터 & 미세스 스미스(2005)’에서 공연을 계기로 사귀다 결혼한 앤젤리나와 브래드 피트. 그 뒤 입양한 세 명의 자녀와 두 사람 사이에 탄생한 샤일로 양(12), 녹스 군(10), 비비엔 양(10)을 동행한 ‘대가족 샷’은 낯익은 광경이었으며, ‘브란젤리나’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좋은 금슬을 자랑해 왔다.

그런데 지난 2016년 9월 안젤리나가 이혼을 신청하면서 그동안 사이가 좋았던 것이 거짓말처럼 친권을 둘러싼 진흙탕 싸움을 벌여왔다. 그러나 그런 싸움도 지난해 11월에 마무리되면서 2년 이상 지루하게 끌어오던 이혼문제도 성립 직전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올해 들어 가족들과 공개적 장소에 나타나는 일이 잦아진 안젤리나. 아이들과 함께 미소를 짓지만 그 표정의 뒤에는 숨은 생각이 있었던 것 같기도 하다. 한편 아이들 일을 걱정하면서도 샤를리즈 테론(43)과의 열애의혹이 보도되거나, 전 부인 제니퍼 애니스톤(50)의 생일파티에 참석하는 등 뭔가 요란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 브래드 피트. 과연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결말이 날지 궁금하기만 하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