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인도 뉴델리, 전 세계서 대기 오염 가장 심각한 도시 꼽혀

뉴델리 PM2.5 농도는 평균 1입방미터당 113.5㎍
베이징의 평균 50.9㎍의 두 배가 넘는 심각한 수준

기사입력 : 2019-03-08 06:4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에어비주얼과 환경보호단체 그린피스가 전 세계 61개 주요 도시의 대기 중 미세 입자상 물질 ‘PM2.5'의 농도를 측정한 결과를 비교해 '2018 세계 공기 질 리포트'를 5일(현지 시간) 발표했다. 자료=에어비주얼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오늘날 대기 오염은 조기 사망의 원인으로 세계 4위를 차지하며, 매년 700만 명을 죽음으로 몰고가고 있다. 또한 일상 생활에 미치는 영향이 항상 명확하지는 않지만, 전 세계 경제는 대기 오염으로 잃어버린 노동으로 인해 매년 2억5200만 달러의 손실을 입고 있다.

각 도시의 대기 오염 상황을 감시하는 에어비주얼(Air Visual)과 환경보호단체 그린피스(Greenpeace)가 전 세계 61개 주요 도시의 대기 중 미세 입자상 물질 'PM2.5'의 농도를 측정한 결과를 비교해 '2018 세계 공기 질 리포트'를 최근 발표했다.

최초로 공표된 이번 조사 결과에서, 인도의 수도 뉴델리가 세계에서 가장 대기 오염이 심각한 도시로 꼽혔다. 뉴델리의 2018년 PM2.5 농도는 평균 1입방미터당 113.5마이크로그램(㎍, 100만분의 1g)에 달해, 중국의 수도 베이징이 기록한 평균 50.9㎍의 두 배를 넘는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대기 PM2.5의 농도 기준치가 1입방미터당 25㎍이라는 사실을 감안하면, 뉴델리는 기준치의 4배 이상 베이징은 두 배를 넘는 수치임을 알 수 있다. 뉴델리에 이어 대기 오염이 심각한 도시는 방글라데시의 수도 다카와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이었으며, 베이징은 8위를 차지했다.

뉴델리가 이처럼 심각한 대기 오염 도시로 꼽힌 것은 자동차와 공장 등의 배기가스와 건설 현장의 먼지 및 쓰레기 소각 연기 등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번 보고서에서 가장 특징적인 사항은, 세계에서 가장 오염된 도시 20곳 중 18곳이 인도와 파키스탄, 방글라데시에 있으며, 특히 세계에서 가장 오염된 도시 10곳 중 8곳은 인도의 도시가 꼽혔다는 사실이다. 그리고 자카르타와 하노이는 석탄화력발전소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오염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과거 오염 도시에 빠지지 않았던 베이징은 대기 오염이 전년 대비 크게 개선되어 오명에서 벗어났으며, 중국의 도시 평균 농도 또한 2017년 이후 1년 동안 무려 11%나 감소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해외화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