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풍연 시사의 창]황교안식 정치는 뭔가 달라야 한다

한국당에 입당한지 43일만에 당권 거머쥐는 저력 보여줘

기사입력 : 2019-02-27 20:4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주필] 대단한 반전이다. 탄핵 총리에서 제1야당의 대표로 돌아왔다. 황교안 신임 자유한국당 대표. 그것도 입당한지 43일만이다. 우리 정치사에 이런 일은 없었을 것으로 본다. 기성 정치인에 대한 심판이라고도 할 수 있다. 이번 선거 결과가 그렇다. 당내 중진들은 출마를 선언했다가 모두 접었다. 재선인 김진태만이 끝까지 완주했다.

황교안 후보는 27일 오후 경기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당 전당대회에서 총 6만8714표(50%)를 얻어 오세훈·김진태 후보를 제치고 당대표에 선출됐다. 오 후보는 4만2653표(31.1%)로 2위, 김 후보는 2만5924표(18.9)를 얻어 3위를 기록했다.

한국당 신임 대표는 일반·책임당원·대의원 등 선거인단 대상 모바일·현장투표(70%)와 일반국민 여론조사(30%)를 합산해 뽑았다. 선거인단 투표에는 총 37만8067명 중 9만6103명이 참여해 25.4%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일반인 대상 여론조사에서는 오 후보가 50.2%로 1위를 차지했다. 오 후보도 저력을 보여주었다고 할 수 있다.

한국당 대표 선거는 우여곡절이 많았다. 처음에는 모두 8명이 출사표를 띄웠다. 심재철 정우택 주호영 안상수 홍준표는 중간에 사퇴했다. 그래서 세 명이 치르게 된 것. 처음부터 황교안의 우세가 점쳐졌다. ‘어당황(어차피 당 대표는 황교안)’이라는 말도 나왔다. 그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다. 황교안의 승리를 점치지 않은 사람은 없을 정도였다.

황교안은 자신의 실력으로 당권을 거머쥐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탄핵 총리라는 약점이 있었다. 그럼에도 그것을 극복했다. 당내에 지지세력도 없었다. 나중에 친박 의원들이 몰려와 도우려고 했을 뿐이다. 따라서 신세진 사람도 없을 게다. 그런 점에서 황교안은 자유롭게 자기 정치를 펼칠 수도 있다. 그것은 큰 장점이다.

황교안식 정치를 보여주어야 한다. 지금과 같으면 안 된다. 완전히 당을 탈바꿈시켜야 한다. 이대로 가다간 다음 총선도 기약할 수 없다. 무엇보다 물갈이를 하는데 망설이지 말라. 이른바 중진 의원들부터 솎아낼 필요가 있다. 그들은 눈치보기에 달인 들이다. 당을 위해, 국민을 위해 한 일이 별로 없다. 기득권만 챙기려는 사람들로 보면 된다.

물론 강한 야성은 있어야 한다. 그렇다고 무조건 반대를 위한 반대는 하지 말라. 황교안이 달라야 할 이유다. 정부 여당에도 협조할 것은 협조하라. 잘못 하는 게 있으면 끝까지 물고 늘어져라. 국민들은 그런 모습을 보고 싶어 한다. 강한 야당. 황교안의 첫 번째 과제다.

당에는 아첨꾼이 많다. 그들을 멀리 하라. 여기 붙었다 저기 붙었다 하는 사람들이다. 인사가 만사라고 했다. 참신한 인물들과 함께 하라. 선수를 따지지 않아도 된다. 당의 최종 목표는 정권 탈환이다. 큰 그림을 그리면서 당을 운영하기 바란다.
left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 오풍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