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시사의 창]조현아는 구제불능인가

공유
1


[오풍연 시사의 창]조현아는 구제불능인가

의사 남편에게 폭언은 물론 폭력도 행사한 것으로 알려져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주필] 땅콩 회항 사건으로 물의를 빚었던 조현아.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의 맏딸이다. 현재 남편 박모씨와 이혼 소송 중이다. 그런데 조현아가 남편도 때렸다고 한다. 폭언은 말할 것도 없다. 그 같은 녹취록이 공개됐다. 한마디로 구제불능이다. 눈에 보이는 것이 없는 것 같기도 하다. 가정 교육 탓을 하지 않을 수 없다.

하긴 어머니도 이명희씨도 두 딸 조현아, 현민 자매 못지 않다. 그 어머니에 그 딸이라고 할 수 있다. 행태들이 비슷하다. 폭언은 예사고, 물건도 집어 던진다. 그 옆에 무서워서 갈 수 있겠는가. 이번에 공개된 녹취록을 들어보면 상상이 가고도 남는다.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가 시킨다고. 재벌가 망신은 한진가 딸들이 시키는 것 같다.

조현아는 이명희씨를 연상케 한다. 이명희씨는 최근 공개된 녹취록에서 “널 죽일거야” “죽어, 이 거지 같은 ×들아”하며 욕설을 퍼붓고 무릎을 꿇고 사과하라는 내용이 들어 있다. 뿐만 아니라 물건을 던지며 고함을 치는 장면도 포함돼 있다. 조현아도 어머니한테 배운 듯하다.

KBS가 공개한 영상에서 조현아로 추정되는 사람이 “죽어, 죽어, 죽어, 죽어버려”하며 고함을 치고 욕설을 내뱉는 장면이 나온다. 이에 앞서 박씨는 조현아가 목을 조르고, 태블릿PC를 집어던지는 등 자신을 수차례 폭행했다고 주장하며 관련 영상과 사진 등을 증거 자료로 제출했다.

서울대 의대 출신 박씨는 서울 강남에서 잘 나가는 유명 성형외과 원장으로 명성을 쌓았다. 또 박씨의 부친과 형 또한 서울대 의대를 졸업해, 서울대 의대 집안으로도 유명하다. 그런데 조현아 가문(家門)한테는 수모를 당했다. 이른바 상류층이라는 의사도 재벌가 앞에서는 ‘평민’에 지나지 않았다는 얘기다.

박 씨 측 변호인은 “(조현아는) 집안에서 박씨와 아이들, 가사도우미 등을 인격적으로 무시하고, 하인처럼 대했다”면서 “병원의사로서 얼마나 버냐면서 모욕하고, 분노가 극에 달하면 때리고 목을 조르는 등 폭행하며 얼굴에 물을 끼얹는 등 정상인으로서 상상할 수 없을 만큼의 폭력과 학대, 모욕 등을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박씨는 화가 난 조현아에 의해 집에서 ‘내 집이니까 나가’라며 쫓겨나간 적도 한두 번이 아니고, 심지어 속옷 바람으로 쫓아내 밤새 들어오지도 못하게 한 적도 있다고 한다. 박씨가 이처럼 인간 이하의 수모를 겪으면서도 참았던 것은 아이들 때문이라고 했다. 비록 박씨의 주장이긴 하지만 충분히 그림이 그려지는 대목이다.

조현아 측은 이 같은 박씨의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한다. 그러나 녹취록 등 증거 자료를 종합해 볼 때 사실일 가능성이 훨씬 크다. 아내에게 맞지 않아 행복하다는 한 남편의 조롱성 댓글도 올라왔다. 아내, 엄마로서 조현아에게 합당한 처벌이 내려지기를 바란다.
left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