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장애인·자활근로자 위한 일자리 33개 만든다"

평택시 등 5개 기관과 사회적 배려계층 일자리창출협약 체결

기사입력 : 2019-02-11 13:0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서부발전이 2월 11일 평택시 동방사회복지회에서 평택시 등 5개 기관과 '사회적 배려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민관협력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사진=한국서부발전
[글로벌이코노믹 김철훈 기자]
한국서부발전은 11일 경기 평택시에 있는 동방사회복지회에서 '사회적 배려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민관협력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서부발전・평택시・한국장애인부모회・평택복지재단 등 6개 기관이 참여했다.

참여기관들은 올해 상반기 사회적 협동조합 설립을 통한 세차장 및 카페 운영사업으로 총 33명의 사회적 배려 계층을 고용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서부발전은 초기 투자비와 경영자문, 평택시와 복지재단 등은 자활근로자 인건비 지원・사업 부지제공・직업훈련을 맡게 된다.

서부발전은 지난해에도 평택 발전소 사택에 부지를 제공해 장애인과 자활근로자를 위한 친환경 세차장 1호점을 개설, 사회적 일자리 11개를 만든 바 있다. 향후 2호, 3호 세차장도 개설하고 세차장 2층에 나눔카페도 만들 계획이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앞으로도 사회적 일자리 발굴을 위한 다양한 형태의 협업모델을 깊이있게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훈 기자 kch0054@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