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요미우리신문 "트럼프, 北에 '내달 중순 베트남서 2차 정상회담' 제안"

기사입력 : 2019-01-13 15: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박희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을 다음 달 중순 베트남에서 열 것을 북한 측에 제안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3일 보도했다.
center

요미우리신문은 한미일 협의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한 서울발 기사에서 이같이 전하고 "북한은 이 제안을 검토 중으로, 아직 답변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전했다.

신문은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와 관련해 인도네시아와 몽골 등이 나돌고 있지만 실제로 검토되고 있는 곳은 베트남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신년사에서 "언제든 또다시 미국 대통령과 마주 앉을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만큼 트럼프 대통령의 이 제안을 수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신문은 내다봤다.

베트남 외교부 고위 관계자는 지난 11일 현지에서 국내 한 통신사에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공식적인 정보는 없다"면서도 "베트남 정부는 (북미의) 요청이 있으면 유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에 대해 "한마디로 말하자면 제2차 미북정상회담이 가까워졌다는 것을 보여주는 징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마도 정말 머지않아서 2차 미북정상회담을 위한 미북 간 고위급 협상의 소식을 듣게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게 되면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미국이 그 대가로 제공할 '상응조치'를 두고 접점을 찾을지가 초점이라고 요미우리는 지적했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g-enews.com

박희준 편집국장(데스크) jacklondon@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