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없으면 수명도 짧다? ...소득 상·하위간 기대수명 6년 차이

수명 '양극화'... 서울 기대수명 83.3세, 건강수명 69.7세 전국 최고

기사입력 : 2019-01-13 15:1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자료=통계청‧OECD‧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김민구 기자]
소득이 적을수록 기대수명도 짧다는 우울한 조사 결과가 나왔다.

소득 상위 20%와 하위 20%간 기대수명이 6년, 건강수명은 11년 넘게 차이가 났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경제 소득 차이가 수명 및 건강수준에도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연구원은 13일 보고서 ‘고령화리뷰’에서 한국건강형평성학회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한국건강형평성학회는 지난 2016년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소득상위 20%(85.5세)와 하위 20%(78.9세)의 기대수명이 6.6년 차이난다고 발표했다.

이같은 기대수명 차이는 더욱 양극화할 전망이다. 오는 2024년에는 소득 상위 20%(88.4세)와 하위 20%(81.5세)차이가 6.9년까지 벌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보험연구원 관계자는 "사회경제적 불평등으로 사망률 격차가 최근 수 십년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추세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경제적 차이에 따른 ‘수명불평등’은 소득 뿐 아니라 지역별로도 두드러졌다.

전국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83.3세)로 집계됐다. 반면 전남은 80.7세로 서울과 2.6년 차이가 났다.

건강수명이 가장 높은 지역도 서울(69.7세)이다. 가장 낮은 지역은 경남64.3세)으로 서울과 5.4년 차이가 났다. 건강수명은 단순히 오래 산 기간이 아니라 실제로 활동을 하며 건강하게 산 기간을 말한다.


김민구 기자 gentlemink@g-enews.com

김민구 산업부장겸 국장대우 gentlemin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헬스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