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그림자금융 80조 부실화 우려

기사입력 : 2019-01-13 12:2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우리나라의 부동산 '그림자금융'이 470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시장이 침체될 경우 이 가운데 80조 원은 부실화할 것으로 우려됐다.

13일 한국금융연구원의 '국내 부동산 그림자금융 현황과 업권별 리스크 관리방안'에 따르면 은행이 아닌 곳에서 조달되는 부동산자금을 의미하는 그림자금융은 작년 9월말 현재 469조70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부동산신탁 242조5000억 원 ▲부동산 대체투자펀드 139조 원 ▲ 보험∙증권회사 등 비은행권 프로젝트파이낸싱(PF)대출 41조1000억 원 ▲부동산 유동화증권 23조8000억 원 ▲PF 채권보증 및 신용보강 22조2000억 원 ▲ P2P(개인간) 부동산대출 1조1000억 원 등으로 나타났다.

그림자금융은 은행 시스템 밖에서 신용중개에 관여하는 활동을 뜻한다. 은행만큼 건전성 기준이 엄격하지 않기 때문에 시장 경기에 따라 흔들릴 여지가 크다.

2010년대 이후 그림자금융의 규모가 커졌지만, 최근 부동산시장 전망이 어두워지면서 부실화 등 그림자금융 리스크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는 것이다.

연구원은 부동산시장 상황에 따라 환매·계약철회·부실화 등의 리스크가 예상되는 그림자금융 규모를 80조 원으로 추산했다.

P2P 부동산 상품, 부동산펀드 중 직접개발형 상품, 부동산신탁 가운데 차입형·책임준공 확약형 토지신탁상품 등이 위험한 것으로 꼽혔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