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경제 살리기' 손들어줬다...현대차GBC 인허가 간소화

기사입력 : 2019-01-13 11: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현대차 GBC 조감도. 사진 제공= 서울시
[글로벌이코노믹 김민구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13일 현대자동차 신사옥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를 조기 착공하기 위해 인허가 절차를 간소화하기로 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일각에서는 올해 시정 운영의 핵심목표를 ‘경제 살리기’로 정한 박원순 시장이 규제완화에 적극 동참한 것 아니냐며 환영하는 분위기다.

서울시는 현대차 GBC 조기 착공이 가능하도록 신속한 후속 인허가 절차를 지원하겠다고 이날 밝혔다.

서울시는 최대 8개월(건축허가 3개월, 굴토·구조심의 2개월, 도시관리계획 변경 절차 3개월)이 소요될 수 있는 인허가 처리 기간을 5개월 이내로 단축해 착공시기를 앞당길 방침이다.
이에 따라 시는 도시관리계획 변경도 함께 추진한다. 건축허가 기간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검토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관련 심의기간을 조율하기로 했다.

현대차 GBC 사업계획은 수도권 인구유입 저감대책 보완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수도권정비위원회 본위원회 심의에서 지난 1년간 3차례 보류된 후 이달 7일 최종 통과됐다.

서울시가 대기업 사업에 대한 인허가 절차를 간소화하려는 것은 일자리 창출 등 경제효과가 클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현대차 GBC는 강남구 삼성동 옛 한전부지(사업면적 7만9341.8㎡, 약 2만4000평)에 569m 높이(지상 105층)로 지어진다. 업무용 빌딩과 호텔, 전시·회의시설, 공연장 등이 들어선다. 2023년에 완공할 예정이다.

시에 따르면 현대차 GBC 운영에 따른 생산유발효과는 27년간 264조8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서울시 전체 취업자 수(503만명)의 4분의 1에 맞먹는 121만5000개 직·간접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대차 GBC가 착공되면 1조7491억원(2016년 기준) 규모 공공기여금이 서울시로 들어온다”며 “서울시는 이 공공기여금을 활용해 국제교류복합지구(코엑스~잠실종합운동장 일대) 조성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민구 기자 gentlemink@g-enews.com

김민구 산업부장겸 국장대우 gentlemin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