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국내선사 폴라리스, 7척 선박개조 위해 핀란드 랑그테크 스크러버 주문

STX조선해양 턴키 수주

기사입력 : 2019-01-13 12: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박희준 기자]
국내선사인 폴라리스쉬핑이 7척의 보유선박 개조공사를 위해 핀란드 랑크테크의 스크러버(세정장치)를 주문했다. 스크러버는 선박의 배기 장치 속으로 알칼리성 물을 분사해 선박의 엔진과 보일러의 배기가스에는 나오는 황화산화물(SOx)을 없애는 역할을 한다.

center
핀란드 랑그테크의 스크러버.사진=랑그테크

랑크테크는 지난 9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랑그테크와 STX조선해양이 폴라리스선사 선박 7척의 스크러버 개조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공사는 STX조선해양이 턴키(일괄수주)방식으로 수주한 공사다. 대상선박은 18만DWT(적재중량톤) 짜리 벌커선 4척과 30만DWT 짜리 초대형광탄운반(VLOC) 3척으로 모두 랑그테크사의 오픈 루프 스크러버가 설치된다.

center
폴라리스쉬핑의 30만t급 초대형광탄선(VLOC) 2호선 스텔라배너호. 사진=폴라리스쉬핑


2004년 설립된 폴라리스쉬핑은 브라질 발레, 포스코, 한국전력 자회사 등 전세계 화주와 장기운송계약을 맺고 철광석과 석탄, 곡물 등 드라이 벌크 부문 위주에서 에너지 운송 등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보유선박은 VLOC 등을 포함해 34척이며 매출액은 2017년 말 기준으로 6393억원, 영업이익은 809억원을 기록했다. 폴라리스는 VLOC 보유규모가 1200여만t으로 세계 1위다.

스크러버 인도는 올여름께로 예정돼 있으며 스크러버가 인도되는대로 설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STX조선해양은 각 선박의 메인 엔진과 3개 보조엔진을 스크러버에 연결하는 업무를 맡는다. 랑그테크는 스크러버를 유럽에서 제작하지만 타워는 한국에서도 생산하기로 했다.
center
폴라리스쉬핑의 VLOC보유량. 사진=폴라리스쉬핑


사이먼 김 랑드테크 한국 대표는 선박 전문 매체 '쉽테크놀러지'에 " 폴라리스와 맺은 계약은 랑드테크가 장래 훌륭한 한국 선사들과 협력할 수 있는 큰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랑그테크는 지난해 11월 그리스의 벌크선박 소유선사인 마라마라스 네비게이션 등에 스크러버 10개를 공급하는 계약을 맺었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g-enews.com

박희준 편집국장 jacklondon@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