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삼성 칩 제조기술 훔친 독일 화학업체 바스프의 대만 직원 6명 체포

중국 업체에 칩 제조 기술 떠넘기는 대가로 580만달러 받아

기사입력 : 2019-01-13 07:09 (최종수정 2019-01-15 09:5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삼성과 인텔의 반도체 칩 제조기술을 훔친 독일 화학업체 바스프(BASF)의 대만 출신의 현직과 전직 직원 6명이 대만 현지에서 체포됐다. 이들은 중국 업체에 칩 제조 기술을 떠넘기는 대가로 580만달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바스프는 삼성과 인텔을 비롯해 반도체 업체의 첨단 칩 제조에 사용되는 화학 재료를 공급하고 있다.
[글로벌이코노믹 김형근 편집위원] 대만 정부는 중국 기업에 삼성의 칩 제조기술을 훔쳐 넘긴 것으로 의심되는 독일 화학업체 바스프(BASF)의 영업 사원 6 명을 조사 중이라고 지난 7일(현지 시간) 밝혔다.

대만 범죄수사국의 루 성 하오(Lu Sung Hao) 국장은 현지 로이터 통신과의 회견에서 5명은 구금되었고 1명은 법원에 보석금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현재 어떠한 혐의도 제기하지 않은 상태다.

로이터 통신은 "이 사건은 중국의 산업 스파이 활동에 대해 전세계 정부 관리들과 간부들이 우려하는 가운데 일어나 더욱 세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만 범죄수사국은 억류된 6명 가운데 한 고위 직원이 전자제품의 제조 공정, 기술 및 기타 영업 비밀을 훔쳐 중국에 있는 경쟁 업체에 높은 가격에 팔아 넘기려고 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바스프는 전자업체인 삼성과 인텔의 첨단 칩 제조에 사용되는 화학 재료를 공급하고 있다.

이 정보를 받은 중국 업체는 중국에 공장을 짓는 기술 이전에 대한 대가로 580만 달러를 현직 및 전직 직원에게 제공했으며, 해당 업체 이름은 중국의 '쟝인쟝화(江阴江化) 마이크로일렉트로닉'으로 확인됐다. 이 업체는 어떠한 논평도 거절했다.

한편 삼성과 인텔의 칩 제조기술을 훔친 바스프 직원들은 작년말 2개의 은행 계좌를 통해 130만 달러를 받았다고 루 국장은 밝혔다. 독일 화학업체 바스프의 직원 6명 가운데 1명만이 현직 직원이며 나머지 5명은 계약이 이미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바스프 측은 "우리는 현지의 법을 집행하는 관리들이 진행하는 수사를 적극 지원하고 관련 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바스프와 수사당국은 기술 유출로 인한 재정적 피해 예상 액수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대만과 미국 관리들은 그동안 외국의 반도체 칩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자체적인 반도체 산업을 구축하기 위해 수십억 달러를 투자해 외국 업체의 지적재산을 훔치는 산업스파이 활동을 벌이고 있는 중국 기업들을 비난해 왔다.

대만 정부는 기업의 간첩 행위에 대한 규제와 처벌을 강화함으로써 대만의 경제를 지탱하는 중추 산업인 반도체 칩 산업을 방어하겠다고 다짐해 왔다.

이 사건에 앞서 로이터 통신은 작년 11월 독일 검찰이 중국의 복제 화학 반응기(copycat chemical reactor)를 팔기 위해 영업 비밀을 훔친 혐의로 독일계 특수화학 전문 기업 랑세스(Lanxess)의 직원에 대해 형사 처벌을 가하고 있는 중이라고 보도했다.

당시 이 사건은 유럽 최대 제조업 국가인 독일에서 발생한 것으로 산업 스파이에 대한 독일 관리들과 간부들을 긴장시켰다.

뿐만이 아니다. 랑세스가 본부를 두고 있는 쾰른시 검찰은 로이터 통신에 "검찰은 2년 전 랑세스가 경찰에 제기한 고소를 토대로 6월에 한 중국 출신의 독일인에 대해 형사 처벌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독일의 연방 수사기관인 연방헌법수호국(BfV)은 작년 7월 발표한 연례 보고서에서 "중국은 첨단 기술 제품 수출국이 되기 위해 지적 재산권 침해를 이용할 가능성이 많다"고 경고하면서 "국가 스파이와 산업 스파이는 구별하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김형근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

김형근 편집위원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