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폭풍 지나간후 김예령 기자에 훈풍?... 전여옥 "최근 보기 드문 기자다운 기자다"

기사입력 : 2019-01-12 06:26 (최종수정 2019-01-12 06: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저, 전여옥은 기자 출신이다. 기자가 권력에 취하고 권위에 겁먹으면 더 이상 기자가 아니다”

전여옥 전 의원이 지난 10일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당시 논란에 선 김예령 기자를 “최근 보기드문 기자다운 기자를 본 것 같다”고 평했다.

전 전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 전여옥은 기자출신”이라며 “늘 나는 누구인가. 할 때 글쓰는 사람, 그리고 기자라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이어 “수습시절 선배로부터 기자란 그 어떤 두려움 없이 묻고 진실을 밝혀내는 한다고 배웠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기자회견쇼를 보며 기자다운 기자는 단연 김예령 기자였다고 덧붙였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