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외국인 주식자금 56억6000만 달러 순유출

기사입력 : 2019-01-11 13: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미·중 무역분쟁과 미국의 금리 인상 등에 따라 지난해 국내에서 빠져나간 외국인투자자들의 주식투자자금이 56억6000만 달러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12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자금은 82억5000만 달러가 순유입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195억 달러의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주식투자자금은 전년 114억5000만 달러 순유입에서 56억6000만 달러 순유출로 전환됐다.

주식투자자금이 순유출된 것은 2015년 22억1000만 달러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10월의 경우, 주식투자자금이 40억3000만 달러 빠져나가 2013년 6월 이후 5년 4개월 만에 가장 큰 유출 폭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외국인 채권투자자금은 139억1000만 달러 순유입을 나타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