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체인 힐튼 와이드, 투숙객 몰래카메라 1억 달러 소송에 휘말려

기사입력 : 2018-12-06 16:0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김경수 편집위원]
세계적 호텔체인 힐튼 와이드가 자신도 모르게 샤워하는 장면을 몰래카메라로 촬영됐다며 한 여성 투숙객이 제기한 1억 달러 소송에 휘말렸다. 힐튼 월드와이드가 본부를 두고 있는 버지니아에서 제기된 소송에 따르면 이 여성은 2015년 뉴욕 알바니의 햄튼 인(사진)과 스위트스에서 머무르는 중 자신도 모르는 사이 이 같은 일이 벌어졌으며, 이 영상이 포르노사이트에 게재된 사실을 협박범을 통해 뒤늦게 알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송에 따르면 시카고 출신의 이 여성은 지난 9월30일 협박자로부터 포르노사이트에 게시된 동영상의 링크가 담긴 이메일을 받았다. 그녀의 이름도 그 사이트에서 공유되었다고 알바니타임스 연합이 보도했다. 그 다음날 그 협박범은 사법시험을 치르기 위해 뉴욕에 온 그녀의 이 더 많은 개인 정보를 찾아냈다.

그리고 그 이후 10월11일까지 끊임없이 그녀가 '자신을 위한 쇼'를 약속하지 않는다면 동영상을 모든 인터넷사이트에 복사해 유포하겠다고 이메일을 통해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 협박범은 실제로 이 영상을 동료들에게 보내기 시작했으며, 그녀에게 유통을 막으려면 선불로 2,000 달러를 보낼 것과 함께 내년까지 1,000달러를 추가로 보내라는 요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분이 밝혀지지 않은 이 여인은 이번 주 초 굿모닝 아메리카와의 인터뷰에서 “트럭에 치인 것 같았다. 그것이 나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변호사를 통해 폭스뉴스에 제출한 성명에서 “나에게 일어난 일은 엄청난 위반이며 성 범죄로 취급되어야 한다. 호텔운영자들은 몰래카메라가 존재하는 위협을 인식하고 이 괴상한 침입이 다른 사람들에게 일어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여성의 변호사는 이 협박범이 투숙객의 개인정보에 접근하기 쉬운 호텔의 직원이라고 믿는다고 NBC 뉴스가 보도했다. 그러나 그는 용의자의 정확한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호텔객실이 “장기적으로 사람들을 촬영하기 위해 반복적으로 이용되었다”고 말했으며, 투숙객을 비밀리에 촬영한 또 다른 영상을 알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굿모닝 아메리카가 전했다.

힐튼 월드와이드는 폭스뉴스에 제공된 성명에서 이 사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ABC뉴스로 통보받았으며, 이 문제에 대한 조사를 계속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리고 “우리는 손님들의 안전과 복지를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하게 여기고 있으며, 모든 수사에 협력 하겠다”고 밝혔다.

이 호텔의 한 대변인은 폭스뉴스에서 “최근 호텔의 보수공사가 있었으며, 그 과정에서 어떤 종류의 몰래카메라와 같은 영상녹화장치를 발견하지 못했으며, 지난밤 접수된 고소장에서 제기된 의혹에 대해 충격과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계속 수사당국과 협력하여 가해자를 색출하고 그가 책임을 져야 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수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