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제주항공, 12월 나리타~괌 노선 부정기편 운항

- 일본 부동산업체와 제휴…12월 대구~나리타 노선 취항에 맞춰 나리타~괌 노선 전세기 투입
- 제주항공 "단발성이 아닌 1년간 장기적으로 전세기 운항"

기사입력 : 2018-11-09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제주항공은 대구~나리타 노선 신규 취항에 맞춰 나리타~괌 노선 전세기를 운항한다. 사진=제주항공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제주항공이 오는 12월 나리타~괌 노선에 부정기편을 띄운다.

9일 항공업계와 괌 관광청 등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대구~나리타 노선 신규 취항에 맞춰 나리타~괌 노선 전세기를 운항한다.

이번 부정기 노선은 일본~괌 간 관광수요를 대비한 것으로 약 1년간 매일 운항할 계획이다. 운항 기종은 약 185석 규모의 B737-800이 투입된다.

이와 관련해 제주항공은 일본 부동산중개업체 켄(Ken Corporation)과 업무 제휴를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켄은 올해 초 델타항공이 괌 노선 운항 서비스를 중단하면서 일본 방문객 유치가 힘들어지자 전세기 이용을 결정해 제주항공과 손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제주항공은 이번 제휴를 통해 대구~나리타 노선을 운항한 뒤 나리타 현지에서 괌까지 운항을 이어갈 계획이다. 앞서 제주항공이 지난 7월 신규 취항한 청주~오사카~괌 노선 운항과 같은 형식이다. 당시에는 '항공 제5자유(우리나라를 출발해 A국가에서 여객과 화물을 싣고 B국가로 갈 수 있는 권리)' 운수권을 활용해 정기노선으로 취항한 것이고 이번에는 부정기를 1년간 띄우기로 했다.

이에 따라 향후 제주항공이 해당 노선 여객 증가에 따라 정기편을 취항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과거 청주~오사카~괌 노선 취항과 비슷한 개념으로 나리타~괌에 부정기를 띄우는 것"이라며 "아직 구체적인 운항 스케줄 등이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