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삼성전자, SNS서 구글 '픽셀3' 조롱

-구글 스마트폰 픽셀 XL 노치 디자인 비판

기사입력 : 2018-10-12 09: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삼성전자가 트위터를 통해 구글 픽셀3를 조롱하는 글을 남겼다. 사진=트위터.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삼성전자가 트위터에서 구글 프리미엄 스마트폰 픽셀3(Pixel 3)를 조롱했다. 애플을 비판하는 광고를 내걸던 삼성전자가 이제 구글로 화살을 돌리고 있다.

12일 샘모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9~10일 ‘삼성 모바일 US(Samsung Mobile US)’란 트위터 계정을 통해 구글 픽셀3를 비판하는 글들을 올렸다.

삼성전자는 6.3인치의 노치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픽셀3 XL에 대해 “노치가 너무 커서 비행기가 착륙할 수 있을 정도다” “노치를 치는 시간”이라는 글을 남기며 힐난했다. 또한 “모두가 리더가 되기 위해 태어나는 것은 아니다”라며 스마트폰 시장에서 리더는 구글이 아닌 삼성임을 암시했다.

삼성전자는 구글 픽셀3 대신 갤럭시노트9을 권했다. 삼성전자는 트위터에 “더 많은 저장공간과 RAM, 노치 없는 디자인을 원하면 이리로 들어오세요”라며 링크를 걸었다. 해당 링크는 갤럭시노트9을 소개하는 삼성전자의 공식 홈페이지였다.

삼성전자가 타사 제품에 대해 조롱 광고를 시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삼성전자는 애플을 공격하는 광고를 세 번 내놓았었다.

지난해 11월 아이폰X 출시와 맞물려 조롱 광고를 처음 내보인데 이어 5월에는 ‘무빙 온(Moving On)’이란 영상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해당 광고에서 아이폰X의 노치 디자인과 함께 아이폰6의 성능 저하 문제를 비판했다.

7월에는 ‘인지니어스 스피드(Ingenious: Speed)’라는 제목의 갤럭시S9 광고로 애플 아이폰X의 LTE 느린 속도를 비난한 바 있다.

외신은 “삼성전자는 애플의 노치를 조롱하는 광고로 유명했다”며 “삼성전자의 다음 희생자는 구글”이라고 전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