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승장구’ 통신주, 미국발 충격 넘지 못했다…SK텔레콤 등 주가 된서리

기사입력 : 2018-10-11 16:1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대외 경제 불안에 통신주가 꿈틀거렸으나 그 강세추세가 하루를 넘지 못햇다.

11일 미국발 쇼크로 통신주의 상승추세가 꺾였다.

지난 밤 사이 뉴욕증시는 미국 국채 금리 상승과 기술주의 실적에 대한 우려로 급락했다.

그 여파로 다우지수는 831.83포인트(3.15%) 폭락한 2만5598.74, S&P 500 지수는 94.66포인트(3.29%) 급락한 2785.68에 장을 마쳤다.

코스피지수는 11일 전거래일 대비 98.94포인트(4.44%) 급락한 2139.67에 거래를 마쳤다.

그 여파로 전일 52주 신고가를 기록한 SK텔레콤은 이날 5.26% 급락했다.

KT도 전거래일 대비 3.33% 하락한 2만9000원으로 마감했다.

LG유플러스도 약세를 보이기는 마찬가지다.

LG유플러스는 같은날 3.71% 약세를 나타냈다.

전문가들은 통신주의 5G호재뿐아니라 경기방어적 성격이 강해 조정장세에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황성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통신주 강세가 단기적인 실적 전망보다는 장기적인 성장성 및 리테이팅(Re-Rating)에 대한 기대가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외국인 지분율 소진에 따른 수급상의 유불리보다는 우량한 펀더멘털에 주목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