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정부 규제 강화로 4분기 가계대출 어려워질 것’

기사입력 : 2018-10-08 20:5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뉴시스

연말에는 은행에서 가계대출을 받기가 더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8일 공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2018년도 3분기 동향 및 4분기 전망)’에 따르면 3분기에 각각 –23과 –3이었던 국내은행들의 가계주택담보대출과 일반대출태도 지수는 4분기에 각각 –31과 –10으로 나빠졌다.

한국은행은 지난 8월 24일부터 지난 7일까지 국내은행 15개·상호저축은행 16개 등 총 199개 금융기관에 근무하는 여신업무 총괄담당 책임자를 대상으로 대출태도, 대출수요, 신용위험 등을 설문조사했다. 증가라고 답한 사람이 많으면 양(+)의 숫자를, 감소라고 응답한 사람이 많으면 음(-)의 숫자를 나타내게 된다.

한국은행은 가계의 주택담보대출 수요는 주택관련 대출규제 강화 가능성에 따른 주택매매가격 관련 불확실성 등으로 관망세를 보이면서 소폭 감소하겠으나, 일반대출 수요는 생활자금 수요 유입 등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가계의 신용위험은 대출금리가 오르면서 채무상환 부담이 늘어나고, 지방 일부 지역의 주택가격 조정 가능성 등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4분기 중 비은행금융기관 차주의 신용위험은 대출금리 상승에 따른 채무상환능력 저하 가능성, 경기 불확실성 등으로 모든 업권에서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온라인뉴스부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