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서 숨진 채 발견된 여고생 성폭행 용의자들, “합의된 성관계였다”

기사입력 : 2018-09-15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전남 영광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고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붙잡힌 용의자들이 합의된 성관계였다고 주장했다.

전남 영광의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고생을 성폭행한 용의자로 고교생 2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용의자들은 살해하지 않았으며 합의된 성관계였다고 주장했다.

지난 13일 오후 4시 15분 경 전남 영광군 한 모텔에서 고등학생 A양(16)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용의자 정모(17), 백모(17)군이 모텔에 A양과 함께 들어갔다가 두 사람만 나온 모습이 담긴 CCTV를 확보했다. 경찰은 두 사람이 A양을 성폭행 한 뒤 살해했다고 보고 사건 발생 5시간여 만에 두 용의자를 체포했다.

경찰조사에서 두 사람은 평소 친하게 지내던 A양을 만나 술을 구매한 뒤 모텔에 함께 투숙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성관계는 합의된 것이었으며 A양을 살해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시신에서 두 사람의 DNA는 검출됐으나 1차 부검 결과에서 외상이나 내출혈은 나타나지 않았다.

경찰은 두 용의자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2차 부검을 통해 명확한 사망 원인을 밝힐 계획이다.


온라인뉴스부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