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조보아, 일주일만에 다코야키집 사장님 실력 눌러!

기사입력 : 2018-08-11 10:5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배우 조보아가 다코야키집 사장을 이겨 눈길을 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함께 출연 중인 배우 조보아자 직접 요리에 뛰어 들어들며 다코야키집과 대결을 시작했다.

대결을 위해 일주일 동안 연습 후 등장한 조보아는 다코야키 집 사장보다 능숙히 다코야키를 만들어 시청자를 놀라게 했다. 다코야키집 사장은 “저보다 더 잘 만드시는 것 같다”라고 해맑게 웃자, 백종원은 “제가 내려갈 필요가 없을 것 같아요 진짜로 조보아씨가 더 잘해요”라고 냉정하게 평가했다.

백종원은 자신을 대신해 김성주를 대결 장소로 내려 보냈고 김성주는 “타코야키를 만든지 얼마나 됐냐”고 묻자, 다코야키집 사장은 “작년 6월부터 시작해 14개월째”라고 밝혔다.

김성주는 “그래서 드리는 말씀입니다 사실은 백종원 대표가 사장님께 큰 변화가 있는 것 같지 않다 아쉬운 점을 얘기하시면서 일주일하신 분하고 14개월 하신 분하고 실력이 어떨지 객관적으로 평가를 하려고 한다”며 시식 평가단 투입을 요구했다.

이후 패배에도 반응이 없는 다코야키집 사장에게 백종원은 "우리끼리 얘기하지만 개망신"이라는 독설을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망가진 골목 상권을 되살리는 '거리 심폐소생 프로젝트'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