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날씨] 전국 '폭염' 계속…일요일 태풍 '야기' 간접영향권

케이웨더 "제 14호 태풍 '야기' 북상···전남·제주 등 남해안 간접 영향"

기사입력 : 2018-08-10 19: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번 주말 날씨. 사진=케이웨더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이번 주말(8월11~12일) 일부지역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으나 더위를 식힐만한 양은 아닐 것으로 예상된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토요일 우리나라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며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중부지방은 구름이 많겠고, 남부지방은 구름이 많다가 오후부터 점차 흐려지겠다"고 밝혔다.

예보에 따르면, 일요일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으나, 전남남해안과 제주도는 북상하는 제 14호 태풍 '야기(YAGI)'의 간접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중부지방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남부지방은 대기불안정으로 오후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고, 전남남해안과 제주도는 흐리고 아침부터 비가 오겠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토요일 중부지방은 구름이 많겠다. 한낮 기온은 서울과 대전이 35℃로 폭염경보가 이어지겠다. 일요일은 점차 흐려지겠고, 낮 기온은 서울 34℃, 대전 35℃로 토요일과 비슷하겠다.

남부지방은 대체로 구름이 많겠다. 광주는 점차 흐려지겠고, 제주도는 종일 흐린 날씨가 되겠다. 낮 기온은 광주 35℃, 대구 34℃가 예상된다. 일요일은 제주도에 새벽부터 비가 내리겠고, 그 밖의 지역은 낮부터 저녁사이 소나기가 내리겠다. 낮 최고기온은 광주와 대구가 35℃까지 오르겠다.

동해안지방은 구름이 많은 가운데 동풍의 영향을 받아 폭염특보가 해제돼 한낮에 속초 32℃, 강릉 31℃로 다른 지역보다 덜 덥겠다. 일요일은 구름이 많은 가운데 큰 기온변화는 없겠다.

케이웨더는 "다가오는 일요일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리겠다"며 "주말 내내 열대야와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낮 동안 장시간 야외활동은 자제하는 것이 좋겠다"고 전했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라이프일반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