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유럽 철강 세이프가드 발동…한국 450만t 수출시장 영향은?

-국내 철강사 수출활로 절실 '부정적'…유럽 반제품 대상서 제외

기사입력 : 2018-07-12 05: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철강협회
[글로벌이코노믹 김종혁 기자]
유럽위원회가 지난주 수입 철강재에 대한 세이프가드(SG)를 발동하기로 결정했다.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 시행이 도화선이 됐다. 미국과 함께 거대 수입시장인 유럽의 이 같은 조치가 한국 수출 환경을 악화시킬 것이란 의견이 나오는 가운데 미국 232조와는 내용이 다소 다르다는 점에서 영향이 미미할 것이란 주장도 나온다.

다만 극심한 내수 부진에 허덕이는 국내 철강기업들이 수출로 활로를 만들 수밖에 없는 처지에 있다. 이를 고려하면 이번 유럽의 조치는 국내 철강 기업에 부정적인 요인이 될 것이란 인식이 많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유럽의 세이프가드는 미국 232조와 달리 슬래브 등 반제품을 규제 대상으로 삼지 않았다. 관세율에서도 차이가 있다. 미국은 25%를 일괄적으로 부과한다. 유럽은 전통적인 수입량의 평균치를 초과하는 경우에만 25%를 부과하는 이른바 관세할당제도를 통해 규제를 실시한다.

근본적으로 미국은 수입 철강재를 줄이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데 비해 유럽은 미국 232조 시행으로 수출길이 막힌 철강재가 유럽으로 우회되는 경우를 차단하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는 분석이다.

유럽은 미국과 함께 전세계 거대 수입 시장이다. 세계철강협회 자료에 따르면 유럽의 반제품 포함 수입량은 2017년 기준 4210만t을 기록했다. 미국은 3540만t으로 2위였다. 유럽의 시장 규모가 더 크다. 유럽의 반제품 수입량을 제외하면 실제 철강재 수입은 3000만t 전후로 추산된다.

철강 내수 규모는 유럽이 1억5000만t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미국은 9000만t이다.

당장 한국 철강기업들이 수출에 지장을 받을 것이란 의견은 많지 않다. 다만 유럽이 수입산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는 만큼 적극적인 수출 확대에는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더욱이 우리나라의 경우 극심한 내수 부진으로 수출로 활로를 찾을 수밖에 없는 입장이어서 이번 유럽의 세이프가드 발동은 어째됐든 부정적인 뉴스임에 틀림없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우리나라의 유럽향 수출량은 2017년 기준 450만t에 이른다.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4.2%에 이른다. 품목별 수출을 보면 아연도강판이 105만3000t으로 가장 많다. 열연강판은 87만9000t, 냉연강판은 73만9000t, 중후판은 56만1000t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center
한국철강협회



김종혁 기자 jhkim@g-enews.com

김종혁 기자 jh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