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진출 '스마트 허브'가 관건?...자유무역협정(FTA) 업그레이드도 필요

기사입력 : 2018-07-09 08:00 (최종수정 2018-07-09 08:1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전안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싱가포르 순방을 계기로 한국의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싱가포르의 스마트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정부간 협력 네트워크와 민관 컨소시엄을 강화해야 한다는 관측이 나왔다.

9일 한국무역협회에서 발표한 보고서 중 박소영 국제무역연구원의 ‘한-싱가포르 경제협력 확대방안’ 내용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내용에 따르면 싱가포르는 동남아시아에서 4차 산업혁명 적응도가 가장 높고 홍콩에 이어 세계 2위의 경제자유도를 지닌 국가다.

또, 싱가포르 정부는 디지털 기술과 자동화를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신경제성장 모델 구축과 아세안(ASEAN) 지역 확산을 도모하고 있다. 특히 ‘스마트 국가(Smart Nation)’ 건설을 위해 교통·홈&오피스·헬스케어·핀테크·공공서비스 등 전 분야의 스마트화를 주도하는 한편, 해외 기술 및 혁신기업 유치, 스타트업 육성 등을 위해 노력 중이다고 상세 설명하고 있다.

박 연구원은 이에 따라 한국의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싱가포르의 스마트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정부간 협력 네트워크와 민관 컨소시엄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한-싱가포르 및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을 업그레이드 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박 연구원은 보고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아세안 국가들이 2025년까지 ‘스마트 도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교통·에너지·교육 등의 분야에서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발전을 추진 중인 만큼 우리 기업들이 싱가포르를 교두보로 인도·말레이시아 등 주변국으로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싱가포르 정부의 금융·핀테크 관련 법규 완화, 전자상거래 육성 정책 등으로 잠재력이 커진 온라인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방안으로 풀이된다.

박 연구원은 “한국은 스마트 교통 등 ICT 융합분야에서 정책·인프라·시장 역량을 갖춘 만큼 싱가포르와의 정책 협력이 비교적 용이하다”면서, “우리 기업들은 싱가포르의 기업 친화적 비즈니스 환경을 아시아 지역 거점이자 테스트베드로 십분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전안나 기자 jan0206@g-enews.com

전안나 기자 jan0206@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