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CI 시장재분류 발표…베트남 증시 기회 열린다

기사입력 : 2018-07-08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료=KB증권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MSCI는 2018년 연례 국가 리뷰에서 MSCI 지수의 시장 재분류 결과를 발표하며 글로벌 증시에도 영향을 미칠지 관심사다

이번 발표의 핵심 내용은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르헨티나 두 국가를 MSCI Emerging Market (EM) 지수에 편입하고, 쿠웨이트를 MSCI EM 지수의 편입 후보 (Watch List)에 등재한다는 것이다.

KB증권에 따르면 먼저 이번 MSCI의 시장 재분류가 국내 증시 미치는 영향을 보면 2019년 8월 한국 비중 0.45%p 감소, 패시브 자금 유출 규모 2.4조원으로 추정되며, 이는 중국 A주 편입을 상회하는 수급부담 요인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EM지수의 편입 효과 측면에서는 2.6% 편입되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상대적 수급 수혜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과정에서 EM 편입에 성공한 국가들이 편출되는 MSCI Frontier Market (FM) 지수에서는 향후 베트남 비중이 1순위 (기존 3위)로 상향되면서 베트남 투자의 기회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진단이다.

특히 MSCI Frontier Market (FM) 지수에서 향후 1위 국가로의 비중 증가가 예상되는 베트남 증시의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게 KB증권의 분석이다.

MSCI EM 지수에 아르헨티나와 쿠웨이트의 편입이 완료될 경우 현재 MSCI FM 지수 내 3위 차지하고 있는 베트남은 국가별 비중 순위가 1위로 상향된다. 최종적으로 베트남의 MSCI FM 지수 내 편입 비중은 현재 17.7%에서 28.4%까지 10.7%p의 비중 확대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Frontier Market에 투자하는 ETF는 FM (미국 상장)이 존재한다. 현재 시점에서 아르헨티나,쿠웨이트, 베트남 등 프론티어 마켓 전반에 투자할 수 있는 ETF에 해당된다.

공원배 KB증권 연구원은 “베트남에 집중투자하는 ETF의 경우에는 국내 상장된 VN30 지수 추종의 합성 ETF가 존재한다”며 “베트남 증시에상장된 ETF의 경우에도 국내 증권사를 통해 해당 ETF에 대한 직접 투자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원배 연구원은 “MSCI의 지수 반영시점은 2019년이며 지수 변경 계획과 실제 리밸런싱 시점 (2019년 5월과 8월, 총 2회)에는 1년의 시간 갭이 존재한다”며 “당장의 직접적 영향은 제한적이다”고 덧붙였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