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로또 최근 2년간 '1등 당첨번호'로 가장 많이 나온 행운의 숫자는?

기사입력 : 2018-06-09 08: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최근 2년 간 나눔로또 1등 당첨의 행운을 안겨준 숫자는 '10'이 28회로 가장 많았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9일 오후 추첨하는 제810회 나눔로또를 앞두고 1등 당첨번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로또는 꿈 속에서 조상이 점지해주는 '운'이라고들 하지만 지난 통계를 살펴보면 1등 당첨번호로 가장 많이 나오는 숫자가 분명히 있다.

나눔로또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년(703회~806회)간 추첨에서 1등 당첨번호로 가장 많이 나온 숫자는 '10'이다. 총 28회 나왔다.

이어 '12'가 총 26회 출현해 두 번째로 많았으며 '21'과 '41'이 22차례 나와 세 번째 대박번호로 분석됐다.

그 뒤로 '2' '19' '45'가 21회, '34' '36'이 20차례 1등 당첨번호로 출연했다.

반면에 숫자 '25'는 단 7차례만 나와 가장 적은 횟수로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과거 로또 통계가 로또 선택의 한 기준이 될 수 있지만 결국 로또는 행운이 함께 해야 로또에 당첨될 수 있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 no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