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엘, 종자· 농약 세계 최대 기업으로 탄생... 미국 종자기업 '몬산토' 인수절차 성공적 마무리

기사입력 : 2018-06-08 13:5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7일(독일 현지 시간) 바이엘이 몬산토 인수에 대한 절차가 완료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종자와 농약 분야에서 세계 최대의 기업이 탄생했음을 뜻한다. 자료=바이엘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세계적인 생명과학 기업 바이엘은 7일(독일 현지 시간) 미국 종자 기업 '몬산토'의 인수 절차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종자와 농약 분야에서 세계 최대의 기업이 탄생했음을 뜻한다.

바이엘이 몬산토의 주식을 전량 인수함에 따라 몬산토 주식은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더 이상 거래되지 않으며, 몬산토의 기존 주주들은 주당 128달러(약 13만7500원)의 보상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인수는 바이엘 창사 이래 최대 규모로, 인수에 필요한 대금 지급 처리는 JP모건이 지원했다. 바이엘의 몬산토 합병 절차는 미국 법무부의 조건부 승인에 따라, 바이엘이 농업부문 일부를 독일의 종합 화학회사 바스프(BASF)에 매각한 직후 진행될 예정이며, 2개월 이내에 합병이 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엘 그룹의 베르너 바우만(Werner Baumann) 회장은 "바이엘의 고객과 주주, 소비자 모두에게 오늘은 중요한 날로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전 세계 농업 종사자들이 더욱 건강하고 합리적인 가격의 농산물을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재배하도록 도울 수 있는 좋은 여건을 갖출 수 있게 됨으로써 "소비자를 포함한 사회 구성원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바우만 회장은 "농업 분야의 혁신 엔진(Innovation Engine)으로서, 바이엘은 전 세계 직원들에게 훌륭한 일자리와 발전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 이번 인수를 통해 바이엘의 고객인 전 세계 농업 종사자들은 바이엘로부터 안정적인 수확 및 농업 증산을 위한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으며, 주주들도 이번 인수를 통해 상당한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의 실적에 근거하여 합병되는 기업의 연매출은 약 200억유로(약 24조9262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미국 화학 기업 다우듀폰(DowDuPont)의 코베스타 농업과학(Corteva Agriscience) 부문의 매출이 124억유로(약 15조4597억원), 중국화공그룹공사(켐차이나) 산하의 스위스 농업 기업 신젠타(Syngenta)가 110억유로(약 13조7143억원)임을 감안하면, 가히 범접하지 못할 세계 최대 기업이 탄생했음을 알 수 있다.

퇴임을 앞둔 몬산토 이사회 겸 최고경영자 휴 그랜트(Hugh Grant)는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이번 인수 합병을 통해 선도적인 농업 기업이 탄생했다"며 "이는 농업 종사자들의 노력이 더 높은 생산성과 지속 가능성으로 이어지도록 지원해 세상과 소비자들에게 혜택을 제공한다는 비전을 추구함에 있어 중대한 이정표"라고 말했다. 또한 "몬산토가 개척해온 길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통합된 회사가 현대 농업을 더욱 발전시키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합병 절차 전까지 몬산토는 바이엘과 독립적으로 운영되며, 합병 절차 개시 후에는 바이엘 그룹 이사회 임원 리암 콘돈(Liam Condon)이 통합된 크롭 사이언스 비즈니스를 총괄할 예정이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