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회 철의 날' 기념식 개최… 29명 포상

기사입력 : 2018-06-08 11: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산업통상자원부.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제 19회 철의 날’ 기념식을 열고 유공자 29명을 포상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8일 철강산업 관계자 250여명과 함께 ‘제19회 철의 날’ 행사를 열었다.

이번 행사에서는 소성가공분야 최고장인인 권영국 ㈜포스코 기능장을 비롯해 총 29명이 철강산업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 포상을 받았다.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한 권영국 기능장은 36년 간 ㈜포스코에 근속하면서 세계 최초로 열간 연연속 압연기술을 도입, 획기적인 생산성 향상을 이뤘다.

또한 특허 7건과 사내 노하우 10건, 사내 우수제안 27건 등을 통해 품질과 생산성 향상에 기여하며 철강업계에 모범을 제시했다.

동탑산업훈장을 받은 오형근 대한제강(주) 부회장은 녹산공장 전기로 건설로 건설강재 수급 안정화를 이뤘다. 업계 최초 4조 2교대 도입으로 100여명 신규고용을 창출했다.

산업포장은 에너지 절감소재 개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은 연세대학교 김도향 교수에게 돌아갔다.

백 장관은 축사를 통해 “대·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혁신적 산업생태계를 구축하고 고부가 철강소재 개발 및 친환경 설비로의 전환을 꾸준히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통상환경 변화에도 민관이 힘을 합쳐 슬기롭게 대처해야 한다”며 “국익 최우선의 원칙을 가지고 불합리한 수입규제조치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등을 통해 적극 대응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