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월드컵 기간 푸틴과 정상회담 한다

기사입력 : 2018-06-06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 월드컵 기간인 이달 21~23일 러시아를 방문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인테르팍스통신은 5일(현지시간) 크렘린(러시아 대통령실)을 인용해 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이달 중순 러시아에서 개최되는 월드컵 본선 기간(6월 14일∼7월 15일) 중에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문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 초청을 수락했다고 전했다.

시기적으로 오는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한·러 정상회담에선 북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러시아의 역할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양자 경제협력 확대 방안도 논의될 것이라면서 한러 양국은 한반도 정세가 관련국들에 유리하게 전개되면 북한을 끌어들여 남북러 3각 협력을 추진하는 데 관심이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방러 기간 중 러시아 남부 도시 로스토프나도누에서 열리는 월드컵 한국-멕시코전을 관람할 예정이다.

푸틴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 함께 이 경기를 관람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전했다.

러시아 언론은 푸틴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오는 9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 기간 러시아를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방북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통해 보낸 친서에 '초청 의사'도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