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회 호암상 시상식 개최… 삼성 오너가 불참

기사입력 : 2018-06-01 16:5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호암상 시상식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삼성 오너 일가의 참여 없이 조촐하게 치러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전날 해외 출장으로 불참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물산 패션부문 사장도 참석하지 않았다.

호암재단은 1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호암아트홀에서 호암상 시상식을 열었다. 호암상은 삼성 창업자인 호암(湖巖) 이병철 회장의 인재 제일주의와 사회 공익정신을 기려 1990년 이건희 회장이 제정한 상이다.

이날 행사는 오너 일가의 부재 속에 손병두 호암재단 이사장 주관으로 진행됐다. 이재용 부회장과 이부진·이서현 사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호암상은 이 회장이 직접 챙겨온 삼성의 가장 큰 연례행사다. 이 회장은 2014년 심근경색으로 쓰러지기 전까지 매년 행사에 참석했었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부회장 등도 함께 행사장을 찾았었다.

이 회장이 쓰러진 후에는 이 부회장이 대신 행사를 챙겼다. 홍 여사와 두 딸은 음악회에만 참석했다. 지난해에는 이 부회장이 구속 상태여서 오너 일가 모두 불참했다.

올해 행사는 오너 일가 대신 계열사 사장들이 찾아 자리를 빛냈다. 삼성전자에서는 권오현 종합기술원 회장, 김기남 DS부문장(사장), 고동진 IM부문장(사장), 김현석 CE부문장(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사장),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 이영기 네트워크사업부장(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수빈 삼성생명 회장과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 이윤태 삼성전기 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전동수 삼성메디슨 사장, 육현표 에스원 사장, 한인규 호텔신라 사장도 행사장에 모습을 비쳤다.

행사는 시상식과 축사 등으로 약 1시간 반 동안 진행됐다. 만찬과 음악회는 생략했다.

올해 부문별 수상자는 ▲과학상 오희(49) 미국 예일대 석좌교수를 비롯해 ▲공학상 박남규(58) 성균관대 교수, ▲의학상 고규영(61) KAIST 특훈교수, ▲예술상 연광철(53) 성악가, ▲사회봉사상 강칼라(75) 수녀 등이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