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경유 가격 인상에 트럭운전기사 파업…육류업계, 사태 장기화 우려

기사입력 : 2018-05-24 16:4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브라질 트럭 운전기사들이 쿠리티바에서 파업 도중 트럭으로 BR-116 고속도로를 봉쇄하고 있다. 사진=로이터/뉴스1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브라질 트럭운전기사들이 경유 가격 인상에 반대하며 수도 브라질리아와 20개 주의 주요 국도·지방 도로를 봉쇄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21일(현지 시간)부터 시작된 트럭 파업은 브라질리아와 20개 주에서 점차 확산돼 22일에는 적어도 7개 주가 추가 동참해 도로를 봉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럭운전기사들에 의한 파업과 도로봉쇄는 특히 유통업계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국가 경제와 소비자에게 미치는 심각한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되고 있다. 특히 닭고기와 돼지고기 업계는 육류 가공 처리 후 운반할 수단이 없어 이미 파업의 영향을 피부로 느끼기 시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육류 협회는 성명에서 "살아있는 가금류와 돼지, 그리고 그 사료와 국내외 시장으로 출하되는 육류 제품의 수송을 방해하는 도로봉쇄가 브라질 곳곳에서 이루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최종 소비자에게 영향을 미치는 것은 물론, 수출 계약상 손해가 발생하거나 제품 출하 재조정에 따른 비용이 상승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브라질 국가 석유·천연가스·바이오 연료 감독청(ANP)에 따르면 경유의 평균 소매 가격은 올해 들어 8% 상승했다. 이 상승률은 브라질 국립통계원(IBGE)이 산출하는 같은 기간 물가 상승률(0.192%)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 no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남미∙아프리카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